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

[오키나와 여행 6] 아메리칸 빌리지 야경, 일본 속 미국문화

by 드래곤포토 2017. 4. 17.
반응형

일본 속 미국문화, 차탄초 마하마 아메리칸 빌리지 야경

오키나와 차탄초(北谷町) 미하마(美浜) 아메리칸 빌리지(American Village)는
오키나와 미군이 주둔하였던 미군 기지를 활용하여 건설한 도시형 리조트 지대입니다.

이 곳은 아메리칸 빌리지의 상징인 대관람차를 비롯해
대형마트, 수입마켓, 레스토랑, 음식점등 유락시설이 자리하고 있는 곳입니다.


IMG_4952

나하시에 있는 슈리성을 둘러보고 자탄초(北谷町)에 위치한 저녁 숙소인
콘도미니엄 호텔 몬파(Condominium Hotel Monpa) 로 향했습니다.

콘도미니엄 호텔 몬파는 관광지인 아메리칸 빌리지(Mihama American Village)에 이웃하고 있고
해변에 위치하고 있어 편리성을 고려하였습니다.

호텔에 도착하여 짐을 풀어놓고 카메라만 들고 아메리칸 빌리지 관광에 나섰습니다.
콘도미니엄 호텔 몬파는 별도로 저녁모습과 아침모습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IMG_4953

몬파호텔을 나와 가까이 있는 데포 아일랜드(Depot Island)로 먼저 갔습니다.
데포 아일랜드는 일종의 상가 이름이라 보시면 됩니다.

 데포 아일랜드는 빌딩 A부터 E까지 5개의 건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IMG_4957

아메리칸 빌리지에는 상가가 데포아일랜드, 아메리칸 데포트(American Depot), AKARA, Distortion Seaside 빌딩 등
다수의 상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IMG_4986

불루씰(Blue Seal) 아이스크림이 유명하다 해서 데포 아일랜드에 있는 이곳을 찾았습니다.
불루씰 아이스크림은 2층에 있습니다


IMG_4967

입구에 들어서니 손님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IMG_4969

메뉴도 한글판이 준비되어있습니다.
일본을 여행하면서 느끼는 거지만 일본의 모든 거리의 안내판, 음식점 등은
최소한 한국어, 중국어, 영어는 다표기가 되어 있어 자유여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여행객을 배려 하고 있습니다.

추세가 패키지여행에서 자유여행으로 변화되고 있는 만큼
일본은 발빠르게 관광객유치를 위해 머리를 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도 벤치마킹 할 필요가 있습니다.


IMG_4974

매장의 왼쪽은 아이스크림, 오른쪽은 크레페를 팔고 있었습니다.


IMG_4975P

원래 이 곳은 사람들이 붐빈다고 하는데
저녁 8시반경이라 그런지 그렇게 손님들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IMG_4980

불루씰(Blue Seal)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내려다 본 아메리칸빌리지의 모습입니다.
여기서는 주차장에 차들만 보이네요


IMG_4991P

불루씰 아이스크림을 맛보고 나서
여러 상가를 거쳐 관람차가 있는 건물로 갔습니다.


IMG_4994

관람차 방향으로 가면서 아메리칸 데포(American depot) A,B.C 건물을 지나게 됩니다.
아메리칸 데포는 카페, 레스토랑, 캐주얼패션, 햄버거 등을 파는 상가입니다.

주변 조명으로 인해 화려한 밤을 보여주었습니다.


IMG_5006
IMG_5008

아메리칸 데포트 건물 앞에 무명가수들이 버스킹을 하고 있었습니다.
날씨가 다소 쌀쌀해서 인지 듣는 사람들은 별로 없었습니다.


IMG_5010

관람차를 타기위해서는 건물 계단을 올라야 합니다.
관람차가 있는 건물 역시 상가였습니다.


IMG_5015

계단에는 오키나와의 수호신 '시사'조형물이 있었습니다.
시사(シㅡサㅡ) 는 우리나라 해태 또는 제주의 하루방처럼 생각하시면 됩니다.


IMG_5020

관람차를 타기위해 매표소까지 가보았으나
관람차 승차요금이 1인당 500엔으로 한바퀴 도는데 15분 소요된다고 합니다.
추운날 공중에서 15분 앉아있어야 한다니 그냥 포기하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당시 시간이 저녁 9시로 식당영업시간도 있어 저녁을 먹으로 가는게 더 나을 것 같았습니다.


IMG_5033P

관람차 입구 홀에는 각종 놀이기구 들이 있어 아이들과 함께 하면 여기서 시간 다보내야 할 것 같습니다.


IMG_5048

관람차 건물에서 본 아메리칸 빌리지 모습입니다.


IMG_5050

관람차는 높이 60m로 미국 샌디에고의 쇼핑센터 시포트 빌리지를 모델로 삼아 만들었다고 합니다.


IMG_5052

아메리칸 빌리지 안내판 아래 영어, 중국어, 한국, 일본어로 환영의 문구가 써있었습니다.
아메리칸 빌리지 동쪽으로 나와 도보로 10여분 떨어져 있는 하마스시라는 회초밥집으로 향했습니다.

여행 TIP


오키나와 차탄초 미하마 아메리칸빌리지 위치도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이창룡 -

공감과 댓글은 더 좋은 글을 쓰게합니다

반응형

댓글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