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포와 쿠기의 거리를 거쳐 세나도 광장까지

세나도광장 주변 지도
P8274954 예수회 기념광장 앞으로 자리 잡은 음식점과 기념품가게들

예수회 기념광장에서 남쪽으로 육포와 쿠기의 거리가 있는데 세나도 광장과 이어져 있는 길이다.

마카오 골목길을 걷다보면 중국과 포르투갈의 문화가 혼합된 독특한 건축문화를 볼 수있다. 건물과 건물사이의 간격이 좁고 파스텔 톤의 어두운 느낌이 특징이다.

P8274958 육포와 쿠기의 거리
P8274959 이골목을 지나면서 쉽게 아몬드 쿠키와 육포를 시식할 수 있다.
P8274960 마카오에서 유명한 아몬드과자 기화병가 : 출출해서 그런지 맛은 있었다.
P8274961 육포 가게
P8274962 여기도 육포가게

참고적으로 육포는 한국으로 반입금지이니 사갈 수 없다고 한다.

P8274966 물결무늬의 타일 바닥이 나타난다.

육포와 쿠기의 거리를 지나면 옷, 신발, 안경, 시계, 화장품 가게 등 젊고 국제적인 것으로 거리풍경이 바뀐다.

P8274968 거리의 모습이 유럽풍이다.
P8274970 성도미니크 성당

성 바울 성당에서 내려오는 길, 우측으로 조금 올라간 곳에 노란색 외관의 성도미니크 성당이 보인다.

18세기 식민지 바로크 양식과 이곳 전통문화가 만나 웅장한 제단, 예술적인 장식으로 화려하게 완성된 이성당은 17-19세기에 걸친 포르투갈의 예술품 300여점을 보유하고 있다한다.

P8274971 허름한 아파트아래로 보수중인 시청사 건물이 멀리 보인다.

[세나도 광장]

세나도 광장은 시청앞에 위치한 마카오의 중심지로 식민지 시대의 네오클래식 양식 건물들로 둘러싸인 예쁘장한 광장이다.

넓이는 1,100평 정도로 파스텔 톤으로 은은히 빛나는 교회와 식당, 카페 등 남유럽 건물이 가득하고 검정색과 크림색 타일의 물결무늬를 수좋은 광장바닥이 이국적이다

P8274972 자애당

자비의 성채인 자애당은 자선사업을 위해 지어진 곳으로 1596년 마카오의 첫 주교에 의해 설립되었다한다. 이로인해 중국에 첫 서양식 탁아소와 고아원을 겸한 병원이 세워진다. 지금은 관광 안내소로 사용되고 있다.

P8274973 릴세나도빌딩(마카오 시청사 건물 : 보수중)

1784년 세워진 마카오 시청. 마카오 반환 이전에는 의회 역할도 했다. 18세기 남유럽의 성(이미 이 시기에는 저택)과 비슷해 보인다

P8274977 물결무늬의 광장 타일바닥

세나도 광장 바닥의 모자이크는 검정과 하얀 조약돌을 물결무늬 모양으로 배열한 포르투갈 특유의 도로 포장 방식으로 지중해를 상징한다고 한다.

광장은 1993년에 만들어졌고 타일은 모두 포르투갈에서 직접 가져왔으며 전부 손을 작업하였다한다.

P8274978 중앙우체국
P8274980 마카오 상업여행센터
P8274983 세나도광장 분수(우측이 자애당)

분수 중앙에 교황 자오선이 표시되어 있는 지구본이 보이는데, 교황 자오선이란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식민지 쟁탈전이 심할 당시 교황이 지구를 반으로 잘라 앞으로 발견되는 영토 가운데 동쪽은 포르투갈, 서쪽은 스페인 영토로 인정한다고 선포하며 그은 선이라 한다.

P8274988 세나도광장 앞차로

새나도광장 바로앞길은 좁은 2차선도로이다. 왼쪽이 중앙우체국 오른쪽 녹색부분이 마카오시청(릴세나도빌딩)으로 현재 보수중이다.

P8274990 중앙우체국 우측에 있는 코카콜라 중국식 간판이 이채롭다.
P8274991 세나도광장 길건너 인도에 깔린 타일도 물결무늬다.

다음은 코타이에 있는 '베네시안 마카오'를 소개합니다.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악의축 2009.12.10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사람이라면 누구나 저 육포를 사던데 말이지요. 딱 시식정도가 적당한듯합니다.

    개인적으로 세나도를 돌아다니는 교복입은 여고생들이 이뻐보이더군요...ㅋ

    • 드래곤포토 2009.12.11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육포 맛만 봤습니다.
      그리고 가이드가 한국엔 반입금지라 알려줘 일행중엔 육포산사람은 없었습니다.
      제가 간시간엔 등하교시간이 아니라서 그런지 교복입은 여고생들은 못보았는데 눈여겨 볼껄 그랬네요..
      아무튼 감사...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