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물따라 흐르는 향수, 단양 도담삼봉 이향정

10.3 개천절을 이용하여 도담삼봉에 갔습니다. 그러나 태풍이 예고되어 있어 빗속을 예상하며 단양여행을 생각했지만 간간히 내리는 비라 여행에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원래는 만천하 스카이워크를 먼저 오르려 했으나 태풍으로 인해 일정을 바꾸어 도담삼봉을 먼저 찾았습니다. 도담삼봉은 단양팔경중에 하나로 너무나도 많이 알려진 곳이도 합니다.


IMG_2631

도담삼봉에 도착하면 으례히 잘알려진 석문에 오르는데 저는 도담상봉에 몇차례 온적이 있어 이번에는 도담삼봉 남쪽에 위치한 이향정을 찾기로 하였습니다.


IMG_2618

도담삼봉중 가운데 봉우리가 주봉으로서 남편봉이고 오른쪽 남봉은 교태 어린 여인에 비유되어 첩봉이라 하며, 왼쪽 북봉은 이를 외면하는 듯한 모양을 하고 있어 처봉이라고 합니다.

가운데 있는 중봉 봉우리에는 삼도정이라는 육각정자가 있습니다. 원래는 1900년대에 지어진 정자가 있었는데 1972년 대홍수로 유실되어 지금의 정자는 1976년에 콘크리트로 새로 지었다고 합니다.


IMG_2630

도담삼봉 주차장 남쪽으로 정원이 조성되어 있고 조선개국공신 정도전 동상이 세워져 있습니다. 이는 정도전이 단양에서 태어났다고 합니다.

정도전은 어릴적 부터 독서를 즐기면서 도담삼봉을 좋아해 호도 삼봉으로 정하였다고 합니다.


IMG_2672

도담삼봉 정원에 아름다운꽃들이 심어져 있어 도담삼봉가 잘어울리는 모습입니다.


IMG_2633

도담삼봉 정원을 지나면 위쪽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IMG_2664

계단을 오르면 구 도로를 만나게 됩니다. 지금은 차들이 통행하지 않고 있으며 관광마차용으로만 이용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삼봉교를 건너 왼쪽 산능선에 이향정이 있습니다.


IMG_2638

옛 도담삼봉 터널모습입니다. 도담삼봉터널 표시도 담쟁이 덩굴에 가려 보이지 않을 정도입니다.


IMG_2640

도담삼봉터널을 지나자 마자 왼쪽으로 이향정이라는 글이 써있고 왼쪽으로 데크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IMG_2652P

몇계단 오르면 왼쪽으로 정자가 보이는데 이 정자가 이향정입니다.


IMG_2654

이향정에 오르면 넓은 남한강위에 도담삼봉이 자리하고 왼쪽으로 도담삼봉 주차장, 그 위로 석문이 보입니다.


IMG_2647

왼쪽 석문오르는 길에 있는 정자, 오른쪽이 석문의 모습입니다.


IMG_2649

이향정에 오르면 도담삼봉의 다른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이곳은 석문처럼 올라가는 길이 아니고 평지길이기 때문에 연세드신 분들도 쉽게 다녀올 수 있는 곳입니다.


IMG_2673P

도담삼봉 입구쪽에 삼봉스토리관이 있습니다. 삼봉스토리관은 단양, 도담삼봉의 역사를 알수가 있는 전시관입니다. 도담삼봉 관람후 시간이 나시면 삼봉스토리관도 들러보세요.

☞ 여행 TIP

▷소재지 : 충북 단양군 매포읍 하괴리 83-3 (공영주차장)
▷주차비 : 승용차 3,000원, 중대형버스 6,000원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이창룡 -

공감과 댓글은 더 좋은 글을 쓰게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단양군 매포읍 | 이향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kangdante 2019.10.10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 날의 도담삼봉이
    오히려 더 운치가 있어 보입니다
    아름답네요.. ^^

  3. 후미카와 2019.10.10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담삼봉? 처음 보는데 ^^ 산수화를 보면 뭘 보고 그렸는지.. 저걸 묵으로 표현했구나.. 하는걸 느낍니다.

  4. 소스킹 2019.10.10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곳이 있었군요!
    정말 멋있네요~ㅎㅎ
    꼭 한 번 가봐야겠어요 : )

  5. 『방쌤』 2019.10.10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 와도, 또 맑아도 항상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곳 같습니다.^^

  6. Naturis 2019.10.10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한 도담삼봉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데 가보면 이향정도 들러보고 싶네요..

  7. 유하v 2019.10.10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풍이 올때 여행을 다녀오셨군요! 다행히 태풍의 큰 영향없이 무사히 여행을 다녀오신것 같아 다행입니다^^

  8. 버블프라이스 2019.10.11 0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포스트를 잘 읽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

  9. 이청득심 2019.10.11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담삼봉을 제대로 즐기려면 이향정에 올라야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ㅎ
    제대로된 포인터라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10. 까칠양파 2019.10.11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 오지 않았더라면 더 멋진 풍경이었을 거 같아요.
    지금도 충분하지만, 푸른하늘이라면 더 좋았을 거 같아요.ㅎㅎ

  11. 라디오키즈 2019.10.12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담상봉이 생각보다 작고 귀여운(?) 느낌이네요.@_@/

  12. 공수래공수거 2019.10.12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담삼봉 가 보고 싶은곳입니다.
    비가 와도 보기 좋군요^^

  13. veneto 2019.10.12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거 엄청 신기하네요 ㅎㅎ 물위 바위에 저렇게 있다니!1

  14. 청결원 2019.10.14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주 시작 잘 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5. 잉여토기 2019.10.14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담삼봉과 꽃밭의 조화가 참 좋네요.
    비와 태풍으로 물 색깔은 탁해져있네요.
    삼봉의 이름이 재밌네요. 남편봉, 첩봉, 처봉.

  16. 절대강자! 2019.10.14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담삼봉주변의 강물이 황토색이군요... 비가 많이 왔던듯....
    잘 보고 갑니다.

  17. 생명마루 신림점 2019.10.15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화요일 되세요^^

  18. 영도나그네 2019.10.15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양의 도담삼봉에 다녀 오셨군요..
    태풍의 영향으로 남한강물이
    많이 불어있고 흙탕물로 변해 있기도
    하구요..
    이곳은 언제 가봐도 또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주는곳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19. peterjun 2019.10.16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한 곳이지만, 한 포인트에서만 보는 분들도 많은 것 같더라고요.
    제대로 보고 오신 듯 싶어요.
    올해는 태풍이 참 많이도 왔네요. ^^

  20. 닥터파포 2019.10.18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양 도담 삼봉에 대해 멋진 글을 적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금 덧붙이자면,
    현재의 '삼도정'은...
    1766년
    '능영정'이라는 이름으로 단양군수 조정세에 의해 처음으로 지어졌고,
    백성 민원으로 왕명에 의해 철거되었다가,
    약 40년 후 다시 지어졌고...
    이후에는 지었다 쓸려가고, 또 지었다 쓸려갔다고 합니다...(여러 번이라네요^^;;)

    결국,
    1976년...
    수해에 대비하여 콘크리트로 짓고 '삼도정'이라고 하게 됩니다.
    (그래도 90년 수해 때 지붕은 또 떠내려 갑니다)


    정도전의 출생지는...
    외가인 단양인지,
    친가인 봉화(지금의 영주)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합니다. 안타깝게도 정도전의 어린 시절 행적이 문헌으로 남아있지 않다고 하네요.
    다만 고려 시대에는 어릴 때 외가에서 자라는 경우가 많아 단양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지 않았을까 추정하고 있습니다.


    다소 사소한 부분이기는 하지만,
    워낙 좋은 글이어서...
    많은 분들이 참고할 것 같아
    첨언했습니다.

    너그럽게 봐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꾸벅

  21. 국내여행기 2019.10.22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시는지요...
    오랜만에 와보네요...
    흙탕물에 도담삼봉도 멋지네요~
    건강의 유의하시고~멋진 여행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