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다산초당, 다산 정약용 유적지

by 드래곤포토 2021. 3. 11.
반응형

다산 정약용의 유적지, 다산초당

전남 강진은 조선후기 실학자 다산 정약용이 유배되어 18년간 머문 곳입니다. 유배기간중 가장 오랜기간(11년) 머물며 후진양성과 실학을 집대성한 성지가 바로 다산초당입니다.

그를 아끼던 정조가 세상을 떠난 후인 순조 원년(1801) 신유박해에 뒤이은 황사영 백서사건에 연루되어 강진으로 유배된 다산은 사의재, 고성사 보은산방 등을 거쳐 1808년에 외가(해남윤씨)에서 마련해준 이 곳으로 거처를 옮겼습니다.

유배가 풀리던 1818년까지 다산은 이곳에 머물며 제자를 가르치고 글 읽기와 집필에 몰두하여 목민심서, 경세유표, 흠흠신서 등 600여권의 저서를 남겼습니다.

초당에 오르면 다산초당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보물인 다산 4경이 있습니다. 고적한 유배생활의 정취가 서려있는 정석, 약천, 다조, 연지석가산은 나라와 백성을 위하는 다산 실학이 구상되던 도량이요 산실입니다.

초당에 이르는 길은 수백년 된 소나무 뿌리들이 서로 뒤엉켜 세월의 흔적을 보여주고 있는데, 사인 정호승은 이길을 뿌리의 길이라 노래하였습니다.

다산초당 입구에는 매화꽃이 피어 올해도 변함없이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습니다.

다산초당에 오르는 길은 소나무의 뿌리가 계단을 이루어 '뿌리의 길'이라 불리웁니다

가파른 산길을 오르면 먼저 서암에 이르게 됩니다. 서암은 다산이 제자들을 가르치고 책을 썼던 곳입니다.

원래 다산초당은 해남 윤씨의 산정이었으나 산저을 가꾸고 집을 단장하면서 다산초당으로 거듭났다고 합니다.

마당에 있는 둥그런 바위가 다조로 채소와 꽃나무를 가꾸던 솔방울을 태워 차를 끓였다는 다조입니다.

서암과 다산초당 사이 뒤쪽 바위에 정석(丁石)이라는 글자는 다산 정약용이 직접새긴 것이라 합니다.

초당에는 다산 정약용의 초상화가 모셔져 있습니다.

다산초당과 동암사이에는 연못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이곳이 정약용이 직접만들었다는 연지석가산입니다

송풍루라고도 불리는 동암은 다산이 저술에 필요한 2천여권의 책을갖추고 기거하며 손님을 맞았던 곳입니다.

목민관이 지녀야할 정신과 실천방법을 적은 목민심서도 이곳에서 완성했습니다. 왼쪽의 보정산방은 추사의 친필을 모각한 것이고 가운데 다산동암은 다산의 글씨를 집자한 것입니다.

동암 오른쪽에는 천일각이라는 정자가 있습니다. 천일각이라는 이름은 하늘 끝 한모퉁이라는 뜻의 천애일각의 줄임말이라 합니다. 천일각에서는 강진만이 내려다 보입니다. 다산의 유배시절에는 없던 건물로 1975년 강진군에서 세운 건물입니다.

동암에서 천일각에 이르기전 왼편으로 나있는 길은 백련사로 가는 길입니다. 이길을 따라 백련사까지 갈 예정입니다. 백련사는 다음기회에 소개합니다.

여행 TIP
▷소재지 : 전남 강진군 도암면 다산초당길 68-35
▷전화 : 061-430-3911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반응형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