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을 맞아 불암산을 등산하다 중계동 백사(104)마을로 하산을 하였습니다. 백사마을은 서울 노원구 중계동 104번지로 불암산자락에 위치한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라 합니다.

현재 백사마을은 재개발이 검토중이라 하며 KBS "다큐멘터리 3일"에서도 방송되었다고 합니다. 여기가 백사마을이라 불리는 이유는 중계동 104번지에 위치하기 때문입니다.

이곳은 60년대 서울시내 청계천 고가도로가 건설되면서 이주한 마지막 철거민촌으로 시작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백사마을로 내려오는 도중에 주말을 이용해 언덕길을 힘들게 연탄배달 봉사를 하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DSC06874 연탄재가 놓여있는 골목길

등산로를 벗어나 백사마을에 들어서자 서울시내에선 보기가 힘든 연탄재가 보인다.

DSC06876 슬레이트 지붕위로 보이는 불암산 헬기장
DSC06877 좁은 골목사이로 집들이 빽빽히 들어서 있다.
DSC06879 중계로 4마길
DSC06880C

조금 걸어내려 오니 언덕아래부터 올라오는 연탄자원봉사하는 분들이 보였습니다.

DSC06881C
DSC06882
DSC06883
DSC06885
DSC06886C 언덕길을 힘들게 오르고 있는 자원봉사자들

중계동 백사(104)마을에는 경제적 여유가 없는 혼자사는 노인들이 많아 겨울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난방시설하나 제대로 갖출수 없는 형편이라 자원봉사자들의 연탄배달봉사에 의지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DSC06888
DSC06889
DSC06890
DSC06891

60년대 박정희 대통령시절 김현옥 서울시장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만 서울시내의 판자촌 정비를 위하여 청계천 주변 주거지역을 강제철거하여 상계동에 철거민을 먼저 이주시켰고

마지막으로 중계동지역에 철거민들을 이주시킨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당시는 상계동과 중계동이 경기도로 상계리와 중계리였습니다.

처음에는 시에서 나눠준 천막안에서 기거하다고 세월이 지나면서 단계적으로 브로크 벽돌집으로 지어 살아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DSC06892
DSC06894
DSC06897
DSC06898
DSC06900
DSC06901
DSC06903
DSC06904
DSC06905

백사마을은 1960년대와 2011년의 삶이 공존하고 있는 지역으로 타임머신을 타고 우리의 옛모습을 박물관이 아닌 서울시내 백사마을이라는 동네에서 볼 수가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어떻게 보면 나라에서 방치하고 있는 독거 노인들을 위해 추운겨울을 지낼 수 있게 그나마 도움을 주고자 노력하는 자원봉사자들도 쉽게 볼 수 있다는 점이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

만약 자원봉사자가 없다면 백사마을의 독거노인들은 어떻게 될지 궁금합니다.

DSC06906
DSC06907
DSC06909
DSC06910
DSC06911
DSC06913 연탄을 릴레이식으로 전달하는 자원봉사자들
DSC06917
DSC06921 백사마을 입구에 쌓여있는 연탄재

과거 연탄재는 눈오는 날이면 길에 던져서 사람들이 미끌어넘어지지 않게하는 지금의 염화칼슘 역활을 했던적도 있었습니다.

DSC06926C 여유있게 돌아다니는 방목된 닭.
DSC06925 1142번 마을버스 앞

중계동 백사(104)마을은 우리 6-70년대 우리의 삶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것 같습니다.

TIP

중계동 104마을을 가기위해서는 지하철 4호선 창동역이나 상계역에서 1042번 마을버스를 타고 종점에서 내리면 됩니다. (상계역 버스정류장은 상계역 서쪽에 있는 우리은행 길건너편에 있습니다.)

관광지가 아니므로 현지 사람들에게 피해가 가지않도록 사진활영에 신경을 쓰는게 좋겠습니다.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노원구 중계본동 | 중계동104#백사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ungryalice 2011.02.20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쓸쓸해 보입니다;;;;;
    자원봉사자도 오지 않는 날에는...
    왠지. 혼자 남겨 진것 같은 기분이 들꺼 같네요.

  3. 트레브 2011.02.21 0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연탄을 난방으로 사용하는 곳이 있군요. 이미 없어진줄 알았는데...

  4. 지후니74 2011.02.21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서 이런 모습을 찾기도 어려워졌네요. 그만큼 우리 삶이 풍족해졌다는 것일까요? 이곳에 있는 분들은 아직 과거속에 계신 듯 하네요. 얼마나 그 삶이 고단하고 힘들지~~~ 이런 곳을 단순한 호기심으로 담는 것은 절대 아니라고 봅니다.~~~

    • 드래곤포토 2011.02.21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의 삶이 과거보다 나아진건 사실인데요
      모든 사람들이 나아지면 좋은데 소외계층이 있는 것 같습니다. 소외계층과 함께 삶의 질이 좋아지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

  5. 꼴찌PD 2011.02.21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의 한 모습이군요. 과거가 공존하는 서울... 느낌있는 사진 보며 잠시 생각하다 갑니다.

  6. 워크뷰 2011.02.21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 도우며 살아가기에 우리나라가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7.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2.21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일 하시는 분들이 많네요..
    덕분에 세상이 더욱 따뜻해 지네요..

    드래곤님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

  8. 화사함 2011.02.21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원봉사하시는 분들의 수고가많군요~
    독거노인분들에대한 더욱 따뜻한 관심이
    필요한거같습니다~^^

  9. skypark박상순 2011.02.21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계동은 아파트 단지만 있는줄 알았었는데 이런곳이 있었군요.
    자원봉사 하시는분들도 많으시군요.
    연탄재를 보니 과거로 돌아간듯 느껴집니다.

  10. hanshin 2011.02.21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세기 전 모습이 한국의 수도 서울에 있군요.
    박물관이 아닌 백사마을에서, 타임머신을 타고 우리의 옛모습을 볼 수있다는 표현이, 인상적이네요.

  11. 장화신은 메이나 2011.02.21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옛날로 거슬러 올라간 느낌이네요.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라... 이런 곳이 있는 줄 처음 알았습니다.
    무언가 생각하게 하는 글과 사진이네요.

  12. 화들짝 2011.02.21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가 본 중계동은 아파트만 빽빽히 들어서 있었는데 이런 곳이 있군요.

  13. 악의축 2011.02.21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큐3일에도 나왔지요. 언젠가 마을여행기에 소개할려고 아껴두었는데 드래곤님이 먼저.....앗..

  14. 모피우스 2011.02.21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미가 깊은 동네이군요. 자원봉사자들이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15. 와이군 2011.02.21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원봉사자분들 고생하시는군요.
    서울에 아직 이런 곳이 남아 있다니 신기하기만 합니다.
    주말 마무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16. 해우기 2011.02.22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곳을 보면 미친듯이 카메라를 들도 뛰어버립니다...
    ㅎㅎ

    특히 저런곳에는 반드시 필름카메라를 함께 들고 가서 한통을 다 담아버리는 편인데....

    왠지..분위기가......

  17. ♡솔로몬♡ 2011.02.23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아직 이런 곳이 있군요~!!

  18. 빨간來福 2011.02.24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고단함이 묻어나는 곳이네요. 자우너봉사하시는 분들을 보니 아직도 세상은 따뜻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19. 맨큐 2011.02.27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가에서 가까운 곳인데...
    처음 알았네요.

  20. mark 2011.03.01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아직도 저런 달동네아 여기저기 있다는 것은 일인당 국민소득을 2만달러인 OPEC회원국으로 믿기 힘든 현실이지요.

  21. 밋첼™ 2011.03.17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 청파동의 모습을 보는 듯 합니다.
    지금 집에서도 멀지 않은 곳인데, 독거노인분들이 대부분이라는 말씀에, 가슴 한쪽이 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