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장흥 여닫이 바닷가에는 600m해변에 20m 간격으로 한승원 시비 30개로 조성된 해산 한승원 문학 산책로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한승원 작가는 장흥군 대덕면에서 태어나 1968년 신아일보 신춘문예에 '가증스런 바다'가 당선돼 문단에 오른 소설가입니다.

그의 작품으로는 '포구의 달(1983)', '불의 딸(1983)', 아제아제 바라아제(1985)', '해산 가는길(1997)', 등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IMG_9523 여닫이 해변

해변 오른쪽으로 한승원 해변산책로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IMG_9517 내 할아버지 이야기

IMG_9518

한승원 작가는 중학교 1학년때 부터 고향이 좋아 매주 토요일이 되면 80리길을 걸어서 고향집을 갔고 뒷날에는 다시 그길을 되돌아 그의 자취방으로 돌아왔다고 합니다.

중학교 3학년 때 까지 3년 동안 어린 나이에 어머니가 보고 싶다는 것만으로 장흥의 길과 바다를 무작정 걸었다고 합니다.

IMG_9520 해변 산책로

IMG_9524 주변에 심어져 있는 종려나무

이런 배경으로 한승원 작가의 문학작품속엔 고향은 어머니이며 고향의 바다는 원죄이라 합니다. 여기에 쓰인 글은 한승원작가가 율산마을로 이사한 이후 쓴작품들로 구성되었으며 모두가 여닫이 해변과 득량만을 찬양하는 글이라 합니다.

IMG_9525C 새벽달

IMG_9526C 다시 파도

IMG_9527

IMG_9528 저녁노을

IMG_9530P

IMG_9531 시계

IMG_9534

IMG_9546

IMG_9549P

IMG_9550

IMG_9605M 해안산책로에서 멀리 보이는 한승원 작가집

한승원 작가는 장흥군 안냥면 율산마을에 '해산토굴'이라 이름 지은 집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의 집필실에서 바라보면 수문 여닫이 바다가 한 눈에 들어온다고 합니다. 그 바다는 사방에 연꽃잎 같은 섬들이 빙 둘러서 있어 화 엄의 바다, 연꽃바다라고 작품을 통하여 이름 붙인 적이 있습니다.

"앞엔 바다, 뒤에는 산을 둔 언덕에 토굴을 지어 살고 싶었다"는 작가의 소망이 실현된 그의 집 앞에 해변산책로는 찾는 이들에게 소 설가 한승원과 그의 작품, 그리고 그를 소설가로 키운 남해바다의 감성적 풍경을 펼쳐놓습니다.

아무튼 한작가의 고향사랑은 여닫이 해변을 단순한 바닷가가 아니라 문학이 함께하는 길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여행 TIP

소재지 : 전남 장흥군 안양면 사촌리 율산마을

한승원 문학산책로 위치도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장흥군 안양면 | 한승원 문학 산책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닐라로맨스 2011.10.31 0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흥이라면!
    1박2일에 나왔던 그곳인가요~?

  2. 워크뷰 2011.10.31 0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길 잘 보고 갑니다^^

  3. 모피우스 2011.10.31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그대로 문화 산책로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되세요.

  4. ★입질의 추억★ 2011.10.31 0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학산책로라 하니 더 산책로가 땡깁니다.
    아침에 걸어다니고 싶은 곳이네요 ~^^

  5. 해우기 2011.10.3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한번 가볼수있을런지....
    정말 산책해보고픈 길입니다...^^

  6. ageratum 2011.10.31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히 거닐면 기분이 좋아질 것 같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7. 솜다리™ 2011.10.31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롭게 거닐며.. 좋은글귀.. 읽는 재미를 더하면.. 더욱더 좋을듯 하내요^^

  8. 사랑퐁퐁 2011.10.31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사진 잘보구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나는 하늘소 2011.10.31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연일 남도 장흥의 숨겨진 비경들과 이야기를 정말
    즐감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10. 와이군 2011.11.01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멋진 길을 걸었으니 좋은 글들이 탄생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잘 봤습니다~

  11. 2011.11.04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