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에 있는 알프스 산맥 융프라우(Jungfrau)산은 높이 4,158m로 여기를 보 기위해서는 유럽에서 가장 높은 철도역인 융프라우호(Jungfraujoch)역까지 인터라켄에서 산악열차를 타 고 올라가야 합니다.

정상부근 융프라우호(3,454m)지역에 전망대가 있어 관광객은 융프라우호역 전망대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참고로 융프라우호는 '처녀의 어깨'라는 뜻이라 합니다.

융프라우산을 가기위해 이태리 밀라노에서 출발하였기에 스위스 국경에서 부터 인터라켄(Interlaken)으로 가는 길과 융프라우호 전망대까지 소개하고 다음편에서 융프라우 호 전망대와 그 주변을 소개합니다.

3947P 인터라켄 가는길

이태리 국경을 넘어 스위스에 들어서 인터라겐으로 향했습니다. 인터라겐으 로 향하는 동안 차창으로 보이는 스위스의 알프스 풍경은 정말 아름다왔습니다.

3952P 인터라켄 한국식당

인터라켄에 도착해서 제일 먼저 한국식당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인터라켄 에는 한국식당이 있는데 주차장입구에는 태극기도 올려져 있고 한국배낭여행객을 위해 민박 도 한다고 합니다. 식당벽에는 한국에서 온 분들의 명함이 많이 붙여져 있는데 저도 명함을 기념으로 붙이고 왔습니다.

3957C 인터라켄 동역

3958 인터라켄 동역 구내매점 - 신라면이 보인다.

3959M 융프라우호 안내도- 열차타고 우측으로 올라서 왼쪽으로 내려왔다

융프라우호에 오르기 위해서는 융프라우호 역(3,454m)까지 산악열차를 3번 갈아타고 올라가는데 먼저 인터라켄 동역(567m) 에서 라우터부르넨(Lauterbrunnen :796m)까지,

2번째는 라우터부르넨역에서 클라이네 샤이데크(Kleine Scheidegg:2,061m)역까지, 마지막으로 클라이네 샤이데크역 -> 융프라우호(Jungfraujoch: 3,454m)역으로 산정상부근까 지 지하로 올라갑니다.

융프라우호역은 지하역으로 전망대와 얼굴동굴과 연결되어있습니다. 기압차로 인해 고혈압이 신분은 주의를 요하는 곳입니다.

하산은 융프라우호(Jungfraujoch)역을 다시내려와 클라이네 샤이데크(Kleine Scheidegg)역에 서 Grund역(943m)으로 내려왔습니다.

3965P 인터라켄 동역과 Lauterbrunnen 행 열차안

융프라우 철도는 1896~1912년에 건설되었으며 최대 경사도 25도로 9.3km를 오 르는데 50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3969 라우터부르넨(Lauterbrunnen)역과 클라이네 샤이데크행 열차

라우터부르넨역에서 클라이네 샤이데크로 가기위해 열차를 갈아탑니다.

3975 클라이네 샤이데크 역가는 길

3976 클라이네 샤이데크 역가는 길

3977 클라이네 샤이데크 역가는 길

3993 경유지 WENGEN 역(1274m)

산악열차는 철로 가운데가 톱니로 되어있습니다. 열차는 WENGEN역에 잠시 정차 합니다.

3997 WENGEN 역 -> 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 역

4001 WENGEN 역 -> 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 역

4004 WENGEN 역 -> 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 역

4005 WENGEN 역 -> 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 역

4012 WENGEN 역 -> 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 역

4017 산악자전거를 즐기는 사람들

4023 클라이네 샤이데크(Kleine Scheidegg) 역

여기서 융프라우호로 가는 열차를 갈아타야합니다.

4108 보이는 건 열차길로 지하구간이 시작되는 시점으로 출발후 20분 정도면 지하로 들어간 다.

4031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역 -> 융프라우호(Jungfraujoch)역

4032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역 -> 융프라우호(Jungfraujoch)역

4037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역 -> 융프라우호(Jungfraujoch)역

4039클라이네 샤이데크( Kleine Scheidegg)역 -> 융프라우호(Jungfraujoch)역

4050 융프라우호 역 도착

융프라우호 전망대는 다음편에서 소개합니다.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skypark박상순 2012.01.06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구경 했습니다.^^

  3. 솜다리™ 2012.01.06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해외여행중 스위스는 젤 마지막에 가라고 하던데..^^
    넘 좋은곳이라..
    다른곳은 감흥이 없어진다고 하더라구요^^
    덕분에 멋진 구경 합니다~

  4. 둥이 아빠 2012.01.06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위스에 꼭 가보고 싶은데요...

    참.. 오늘에서야 제가 초대장을 드렸다는걸 알게 되었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용~!

  5. 노민 2012.01.06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탁 트인 풍경이 정말 멋지네요!
    저기에서 먹는 신라면은 어떤 맛일까요?ㅎㅎ

  6. 소심한우주인 2012.01.06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멋진 곳입니다...^^

  7. 화들짝 2012.01.06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고 아름다운 곳이네요.
    가볼수 있을까요??? ㅎㅎㅎ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8. 쿠쿠양 2012.01.06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영화에나 나올법한...
    가고싶네요...아직 보성 녹차밭도 못가봤지만요 ㅠㅠㅠㅠㅠ

  9. 대교 2012.01.06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확실히 유렵의 모습은 많이 이국적이네요^^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두근두근~ 여행가고싶다는 생각이들어요~ 꺄 ~ 너무 좋네요^^

  10. 신기한별 2012.01.06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융프라우산 잘 보고 갑니다.

  11. 나는 하늘소 2012.01.06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어느 새 스위스까정 가셨습니까?
    덕분에 눈덮인 융프라우 산 잘 보았습니다.
    정말 스위스는 여행하기에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

  12. 아레아디 2012.01.06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 ㅏ~
    너무너무 가보고 싶숩니다.ㅠ
    부러워요.ㅠ

  13. 소인배닷컴 2012.01.06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덕분에 멋진 사진이랑 여행기를 보게 되네요. :)

  14. how to tie a neck scarf 2012.01.06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 내가 한국 사람의 블로그를 방문이 처음이다.
    익숙한 인사.
    저는 한국 드라마를보고 싶어 ^ ^

  15. 와이군 2012.01.07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F에서도 나오던 곳 아녔나요~
    풍경들 예술입니다~~

  16. Kenny Goodman 2012.01.07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위스는 정말 장관이네요..
    친구가 저기는 그냥 카메라에 담으면 그림이라고 했던게 기억이 납니다...
    그냥 시간가는지도 모르게 하루종일 서성이고 싶은 곳이예요..ㅎㅎ

  17. 뽀키 2012.01.08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평화로워 보이는 풍경들입니다.^^

  18. 해우기 2012.01.09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은 많이 못담았었지만...
    머리속에 워낙 강렬하게 남은 스위스...
    그 잔잔한 삶이 얼마나 좋았는지...

    인터라켄역에서의 그 밤..그 시간들....아...

  19. 밋첼™ 2012.01.12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풍경들이네요, 현실과는 다른 세상인 듯 합니다.
    융프라우요흐를 가기위해 네비를 세팅했었는데, 확인을 누르지 않아서 티틀리스로 갔었던 제작년 생각이 나네요^^;;;;

  20. 2012.01.12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Best OLED TV 2012.02.13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가 저기는 그냥 카메라에 담으면 그림이라고 했던게 기억이 납니다...
    그냥 시간가는지도 모르게 하루종일 서성이고 싶은 곳이예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