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의 조선시대를 간직한 '경주양동마을'

더이상 경주는 신라의 유물과 유적만 있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경주시 북쪽 설창산에 둘러싸여 있는 150여호의 고가옥과 초가집이 보존된 씨족마을인 양동마을이 경주의 조선시대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양반가옥은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낮은 지대에는 주로 하인들이 살던 초가집이 주인집인 양반가옥을 에워싸고 있는 형태로 되어 있습니다.

IMG_0016P 양동마을문화관(외관)

양동마을 입구엔 커다란 문화관이 민속마을 답지 않게 현대식건물로 지어져 있습니다. 전통민속마을과 어울리는 건물이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경주 양동마을은 1984년 12월 20일 마을 전체가 국가지정문화재(중요민속자료 제189호)로 지정된 마을로 경주손씨와 여강이씨 종가가 500여년 동안 전통을 이어온 씨족마을입니다.

우리나라엔 6개의 전통민속마을이 있습니다만 어느 곳보다 마을의 규모, 보존상태 등 볼거리가 많은 곳으로 1992년엔 영국의 찰스 황태자가 이 곳을 방문하였습니다.

경주 양동마을은 500년이 넘는 54채의 기와집과 고즈넉한 110여채의 초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IMG_0019 관가정 주변

매표소에서 양동초등학교를 지나 마을로 들어서니 왼쪽 언덕에 관가정이 보이고 주변에 초가집 그리고 그 아래쪽에 정충비각이 보입니다.

IMG_0020 향단 주변

관가정 우측으로는 향단 건물이 보입니다. 향단은 내부수리중인지 출입을 금하여 들어가 보질 못했습니다. 향단은 보물 제 412호로 마을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곳에 있습니다. 기와집의 일반적 격식에서 과감히 벗어난 형식으로 원래 99칸이었으나 6.25동란으로 파손되어 현재는 56칸이 보존되어 있습니다.

IMG_0022
IMG_0028

하촌위에 있는 초가집입니다. 제가 보긴엔 초가집은 벽이 황토색으로 칠해져 있는 등 현대화된 초가집으로 옛모습의 초가집은 아닌것 같습니다. 그동안 너무 한옥위주의 보존으로 초가집은 거의 문화재가 없는 것 같습니다.

IMG_0030 강학당(중요민속문화재 제83호)

강학당은 여주 이씨 집안의 서당으로 고종 7년(1870)경에 세운 건물입니다. 공부하는 곳인 만큼 대문과 담장없이 소박하고 간결하게 지었으며 앞마당에서 마을의 전경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IMG_0034P 심수정(중요민속문화재 제81호)

여강이씨 문중에서 세운 것으로 조선 명종 15년(1560)경에 지어졌습니다. 양동마을에는 10개의 정자가 있는데 이중에서 가장 큰 정자로 안락정과 강학당이 세워지기 전까지 이 마을의 서당역활을 했습니다. 철종때 화재로 소실되어 1917년경에 다시 건축되었습니다.

IMG_0042P 두곡고택(중요민속문화재 제 77호)

두곡고택은 조선 영조 9년(1733)경에 지었고 두곡 이주원 선생의 호를 따 두곡고택이라하며 그 후손이 살고 있습니다. ㅁ자 모양을 하고있는 살림채를 중심으로 남쪽으로는 대문채가 있고 북쪽으로는 곳간채들이 겹으로 둘러싸고 있어 마을에서 규모가 매우 큰 주택에 속합니다. 안채 바로 뒤의 작은 별채는 딸을 기르기 위한 공간이었습니다. 한쪽은 곳간이고 한쪽방은 딸이 사용하던 방을 출가후에도 친정에 오면 이방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IMG_0043

양동마을을 가로지르는 개천을 건너 서백당으로 향하는길입니다.

IMG_0045 사호당고택(중요민속문화재 제 74호)

조선 헌종6년(1840)에 지었으며 일반적인 ㅁ자형의 양반주택에 비해 'ㄱ'자의 안채에 'ㄱ'자의 사랑채가 잇대어 있는 점이 특이합니다. 안채와 사랑채가 맞닿하 있는 부분에 곳간방이 있느데 이곳에는 문으로 빠져 나올 수 없는 커다란 항아리가 있습니다. 과거 곡식의 도난을 방지하기 위하여 독을 먼저 넣고 집을 지은 것으로 보입니다.

IMG_0047
IMG_0051P 서백당(중요민속문화재 제23호)

서백당은 조선 세조 5년에 지은 집으로 양민공의 아들 손중돈 선생과 외손인 이언적 선생이 태어난 곳입니다. 사랑채에 걸린 서백당이라는 현판은 '참을 인자 백번을 쓰며 인내를 기른다'라는 뜻입니다. 사랑채의 뒤쪽 높은 곳에 있는 건물은 사당이며, 마당의 향나무는 500여년이 넘은 것으로 추정합니다.

IMG_0062P 무첨당(보물 제411호)

서백당에서 내려와 오른쪽으로 언덕길을 넘으면 무첨당이 있습니다. 무첨당은 제사를지내는 제청의 기능이 강했으며 남성들이 독서와 휴식, 손님 접대를 하였던 큰 사랑채로 쓰였습니다.동쪽에 서있는 건물은 안채, 사랑채, 행랑채로 이루어진 본채입니다. 대청의 오른쪽 벽에 걸린 좌해금서라는 편액은 흥선 대원군의 글씨입니다.

IMG_0071
IMG_0091P 관가정(보물 제442호)

관가정은 조선중기 이조판서를 지낸 손중돈이 살던 집으로 ㅁ자 가운데 마당을 중심으로 남쪽은 사랑채, 나머지 는 별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안채의 동북쪽에는 사당을 배치하고 담으로 양쪽 옆면과 뒷면을 둘러막아, 집의 앞쪽ㅇ르 탁 트이게 하여 낮은 지대의 경치를 바라 볼 수 있게 하였습니다.

관가정은 곡식이 자라는모습을 본다는 뜻으로 누마루에 올라보면 그 이름에 걸맞게 곡식이 익는 들판과 강의 모습이 넓게 펼쳐져 장관을 이룹니다. 대청이 넓은 것이 특징인데 살림집이 후대로 오면서 제사 때 필요한 공간 확보를 위해 변형된 것입니다. 본채의 뒤쪽에 사당이 있으며 대문과 담은 원래 없었으나 1981년에 담을 쌓았습니다.

IMG_0083 관가정에서 보이는 마을풍경
IMG_0093 관가정에서 보이는 마을풍경(오른쪽이 양동초등학교)
IMG_0100 정충비각(경북 문화재 자료 제261호)

정충비각은 조선 인조14년(1636) 병자호란때 나라를 구하기 위하여 순직한 손종로(1598~1636)와 그의 노비였던 억부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정조의 명으로 세운 비각입니다.

정충각은 손종로를 기리는 것이고 오른쪽의 충노각은 노비 억부를 기리는 것입니다. 정충비각은 관가정에서 내려오는 길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IMG_0105MAP 양동마을전경

위사진은 양동마을문화관에 전시되어있는 사진으로 제가 돌아다닌 곳을 참고로 표시하였습니다.

IMG_0115P 양동마을문화관

양동마을문화관은 양동마을을 구경하고 나서 맨 마지막에 들렀습니다. 먼저보고 가도 되지만 다녀온후 보는 것이 미처 보지 못한 부분을 알려주어 아쉬움이 있지만 정리가 되는 것 같습니다.

제눈엔 양동마을이 보여주기 위한 마을이라 그런지 담장도 새로 칠하는 등의 문제로 세트장같은 기분은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그저 복원이라는 미명하에 살던 사람들 다 내쫓고 덩그러니 빈집들만 모셔두는데 선조들의 전통을 이어 삶을 이어가고 옛 생활공간과 함께 보존하고 있으니 나름 역사를 이어간다는 의미가 있는 마을이기도합니다.

50~60대에개는 양동마을이 본인들의 어릴적 고향과 닮은 모습을 회상시켜주지만 젊은 세대에게는 우리 조상들의 삶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곳입니다. 신라의 모습이 가득한 경주에 조선시대 모습이 있다는 것으로 우리의 편견을 깨주는 곳이기도 합니다.

집 내부까지는 일일이 들여다 보지는 못했지만 다음 기회에 가게되면 한옥과 초가집의 내부까지도 들여다 보았으면 하는 생각입나다.

여행 TIP

소재지 :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길 134
전화 : 070-7098-3569
입장료 : 어른 4,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500원(신분증을 소지한 경주시민은 무료)

 경주양도마을 위치도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 | 경주양동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쿠니미츠 2013.02.21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가보고 싶네요..

  3. 큐빅스™ 2013.02.21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겨운 분위기네요..
    꽃피는 봄이면 찾고 싶네요^^

  4. 이야기캐는광부 2013.02.21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멋진 곳이네요.
    고즈넉한 분위기가 봄에 산책에도 좋을 듯 합니다.^^

  5. 달콤시민 2013.02.21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가집이 옹기종기
    아기자기한 마을, 너무 귀여워요~
    옛그러움과 귀여움이 공존하는것 같아요~!!

  6. 블로그엔조이 2013.02.21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보고 싶어집니다.~~
    잘보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7.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3.02.21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가을 저도 한화리조트 경주에 들렀다 양동마을 구경도 했답니다.
    사진을 보니 작년 가을 경주 여행의 기억이 새록새록 나군요~

    언제봐도 양동마을은 푸근하고 정겨운것 같아요. 트랙백 걸고 갑니다 :-)

  8. 화사함 2013.02.21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는 언제가도 참 좋은거 같아요~^ ^정말 즐거운 시간 되셨을꺼 같아요~!

  9. 해피송 2013.02.21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한 민속마을이 풍요롭게 보입니다

  10. 유쾌통쾌 2013.02.22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에 꼭 기억했다가 가보아야겠어요~~
    울 어머니가 좋아하시겠어요`~

  11. 하늘다래 2013.02.22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 몇 번 가봐도 매번 가는 곳만 가다보니;;
    여긴 못가본 것 같네요 ㅎㅎ;;

  12. 티통 2013.02.22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다녀갑니다.

    오늘은 갑자기 쌀쌀하군요..
    감기조심하시고 점심 맛있게 드셔요^^

  13. ::다람쥐:: 2013.02.22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 감기조심하시고
    좋은하루되세요^^

  14. 빨간來福 2013.02.22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계를 넓혀주셨네요. 감사합니다. 기껏해야 안동이나 하회마을 정도 밖에는 몰랐는데 말이죠.

  15. 비비 2013.02.22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네요..
    초가집이저렇게 아름답군요..
    오....

  16. 팬소년 2013.02.23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동마을이라는 곳도 있군요.
    입장료도 받고.. 신기하네요.
    경주에 갈 일이 있으면 꼭 한번 들러봐야겠습니다.
    경치도 고즈녁하게 이쁘네요.

  17. 제갈선광 2013.02.23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장료가 영 거슬립니다...^^

  18. 현이의다이아몬드 2013.02.23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힐링은 제대로 하고올것 같은데요 ㅎㅎ 다음번에 고향갈때 꼬옥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ㅎㅎ

  19. 어듀이트 2013.02.24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곳 구경 잘 하고 가네요~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 아디오스(adios) 2013.03.13 0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다녀왔는데 정말 좋더군요

  21. 처음 2014.06.08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일전에 다녀왔는데 정말 실망했습니다 전통적인 모습을 보고 싶었는데 지붕만 옛날가옥이구 현대식으로 개량했구 이곳 저곳 주차된 차량이며 거리 정비도 안되있고 입장료가 4천원 정말 실망했습니다 사진하고 조금은 다를거라고 생각했지만 이건 너무심하던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