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들, 바다가 어우러진 '부안(변산)마실길'

산과 바다가 함께있는 변산반도 국립공원은 1988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변산반도 국립공원에는 채석강, 직소폭포, 내소사 등 수려한 자연자원과 문화유산, 인문자원이 어울어져 변산8경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이중 변산반도 해안을 따라 만들어진 부안마실길은 총 13코스로 해안코스 8개, 내륙코스 5개가 있습니다. 1개코스가 최소 1시간에서 최대 6시간 걸리는 코스라 모든 코스를 한꺼번에 다 돌 수는 없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코스는 해안코스로 3코스 적벽강 노을길 입니다. 3코스는 하섬전망대에서 격포항까지입니다.

IMG_6098 하섬전망대에서 본 하섬

하섬은 음력 1일과 15일 사리 무렵에 바다가 갈라지면서 바닷길이 생겨 걸어서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하섬은 약 3만평 정도의 작은 섬이지만 자연이 빼어나고 아름다운 전설이 서려있는 명소입니다.

IMG_6101

하섬전망대에서 해안 차도를 따라 테크길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IMG_6106 해변으로 내려가는길

부안마실길은 밀물과 썰물에 따라 해안을 따라 걸어가는 코스와 해안도로를 따라가는 코스가 있습니다. 제가 간 시각에 썰물때라 우선 해안을 따라가는 코스로 가보기로 하였습니다.

IMG_6117P
IMG_6119P

해안길은 바위와 모래를 밟고 지나가야 합니다. 그리고 곳곳에 육지로 올라가는 길이 만들어져 있고 '밀물시 윗길로 가라'는 안내판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IMG_6125 멀리 보이는 하섬

하섬의 전설을 이야기하자면 옛날옛적에 육지에서 노부모와 아들이 살고 있었는데, 어느날 태풍으로 부모님 이 탄 고깃배가 하섬까지 떠내려가서 돌아오지 못하자 효성이 지극한 아들이 용왕님께 빌고 빌어 효성이 가상해 용왕님이 바닷길을 열어주었다고 합니다. 그 후 아들은 효를 다해 부모님을 모셨다고 합니다.

IMG_6126

부안 변산 마실길 주변 해안에는 선홍색의 집게다리를 가진 도둑게들이 많아 이를 잡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 니다

IMG_6132P

바닷가를 걷는 길은 직접 바위와 모래길을 걸어야 하기에 운치는 있으나 바위위를 걸을 땐 마끄러워 다소 위험했습니다. 육지쪽으로 걷는 코스보다 오히려 시간은 더 소요되는 것 같습니다.

시간이 더걸리고 위험성이 있어 이번에는 해안 윗길로 가보기로 하였습니다.

IMG_6151

해안 윗길은 해안도로 옆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IMG_6162

곳에 따라 차도와 떨어져 해안을 따라 별도의 숲길이 이어집니다.

IMG_6170 전망대

왼쪽이 고군산군도, 가운데가 새만금 방조제, 오른쪽 섬이 하섬입니다.

IMG_6174
IMG_6181
IMG_6190
IMG_6207

도로에 가로수가 없어 도로주변 길은 여름에는 걷기가 좀 힘들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IMG_6214 해안사구
IMG_6219 사구식물

내륙에서 살아가는 식물과는 달리 바닷가에서 살아가는 사구식물은 염분에 잘 견딜 수 있습니다. 이들은 내륙과 바다사이에 살면서 바닷물에 의한 해안침식을 막아주며 산속의 나무처럼 지하수를 고정시키고 내륙에서 물과 함게 흘러나오는 오염물질을 걸러주기도 합니다.

IMG_6227 적벽강

적벽강(赤壁江)은 후박나무 군락지가 있는 격포리부터 용두산을 감싸는 약 2km의 해안선을 일컫습니다. 기괴한 암벽으로 둘러쌓여 천혜의 절경을 이루는 이곳의 아름다움은 흔히 중국의 시인 소동파가 놀았던 중국 황주의 적벽 강과 비유되어 적벽강이라는 이름이 붙여져있습니다.

서해쪽에는 중국인들과 관계된 이름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에 중국인들이 서해를 넘어와 자기가 살던 중국지역명을 따 다 이름을 붙인것 아닌가 싶습니다.

IMG_6247 수성당

수성당은 딸 여덟자매를 낳아 일곱딸을 팔도에 한명씩 나누어 주고 막내딸만 데리고 살면서 서해바다를 다 스렸다는 개양할머니의 전설이 깃든 곳으로 매년 음력정월 초사흘에 제사를 올리고 풍어와 무사고를 빌었다고 하며 수성당 주변에서 선사시대 이래 바다에 제사를 지낸 유물을 발견된 점으로 보아 죽막동 제사 유적지임을 확인한 곳입니다.

IMG_6254 멀리보이는 격포해수욕장

부안마실길 제3코스 적벽강 노을길은 일반도로, 들길, 해변가길 등이 혼재되어 있어 다양한 모습을 보여줍 니다. 그리고 해안길은 바위가 미끄럽고 다소 위험하여 가족단위 여행객에게는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다른지역처럼 해안에 데크길을 설치하면 어떨까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단 환경파괴를 최소화하면서입니다.

또한 해안 위쪽길은 도로를 따라 만들어 진 길이 많아 여름 등 계절에는 뜨거운 태양을 맞으며 걸어야 하기에 걷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참고로 마실길 2코스 노루목상사화길은 붉고노란 상사화가 부안마실길을 진노랗게 물들여 장관을 이루는 곳이라 9월이 되 면 2코스 노루목상사화길을 걸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2013년 9월7일(토) 변산해수욕장 주차장광장에서 ' 상사화길 걷기체험 및 여름콘서트'행사가 있으니 참고하세요

여행 TIP

부안관광안내소 : 부안군 변산면 격포로 309-64
전화 : 063-580-4434

 부안마실길 안내도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 하섬전망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피아랑 2013.08.17 0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치 좋네요.. 정말.. 좋은 곳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소인배닷컴 2013.08.17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멋진 곳이네요! 마실길이라, 기억해둬야겠습니다.

  4. 아디오스(adios) 2013.08.17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햇살이 조금 약해지는 가을철이면 정말 걷기 좋은 코스가 될듯 합니다. ^^

  5. 36.5°c 몽상가 2013.08.18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꽤 긴거리같습니다. 바다바람이 솔솔 불어와서 그리 덥지는 않을것 같아요.

  6. 묘묘! 2013.08.18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곳이군요. 한번 가봐야 겠어요.
    경치가 정말 좋네요
    잘보고 갑니다. ^^

  7. 우동선생 2013.08.19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안..저희 시골집서 한시간 거리라서 가끔 명절에 가족끼리 모이면 바람쐬러 가는 곳인데..다음에는 여기를 한번 가봐야 겠어요~~

  8. 영도나그네 2013.08.19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부안 마실길은 정말 함 걷고픈 길 같습니다..
    이번 여름휴가때 채석강을 잠시 다녀 왔습니다만 정말 부안은 볼거리가 풍성한
    곳인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 바라면서..

  9. 초록배 2013.08.19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하면서도 아름다운 해안길이군요. 예전에 제주올래 화순에서 용머리해안 구간 걸을 때 바위길이 많아서 애먹었던 적이 있네요. 조심하면서 걸어야 겠습니다.^^;

  10. 2013.08.21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바람에실려 2013.08.22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들 산들 불어오는 바람을 느끼며 걸어보고 싶네요..
    가을 들녁에 핀 코스모스가 있다면 환상적일거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12. 비키니짐(VKNY GYM) 2013.08.23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도 참 아름다운곳들이 많이 있는것 같네요~~^^ 가보지 못해도 이렇게 구경하니 좋네요!!잘보고갑니다~~

  13. 멋진글잡이 2013.08.28 0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5-6년 전에 아이들이 어릴적에 휴가로 다녀왔던 곳인데..., 사진을 보니 다시 한번 다녀오고 싶네요. 사진 잘보고 갑니다!^^*

  14. 다이아마린 2013.08.28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래콘포토님 사진만 봐도 편안해지고 시원해지네요 ^^ 무더위가 가면 꼭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15. [블루오션] 2013.08.29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여행 덕분에 저도 잘 하고 갑니다 ^^

  16. 서비 2013.09.04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이 선선해지면 혼자서 천천히 걸어보고 싶은길이군요!!

  17. 건강천사 2013.09.05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곳이네요. 요즘 같은 날씨에 걷기에도 아주 좋은 코스네요..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나른한 오후 힘내시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

  18. 사랑을 닫다. 2013.09.06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좋은 정보 잘 알아갑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19. 카푸리오 2013.09.06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봐도 마음이 넉넉해 지네요 ^^ 잘 보고 갑니다!

  20. sky@maker.so 2013.09.08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 타고는 참 많이 지나다닌 길이네요~

  21. 하 누리 2013.09.14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실길따라 힐링해보고 싶어요..
    멋진 포스팅 잘 봤습니다.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