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농어촌산업박람회 메이드人 그린Fair (1)

('09.06.11 전시테마관)

2009 농어촌산업박람회 '메이드인그린 페어'가 2009.6.11일부터 3일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습니다.

농림수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농어촌공사가 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 전국 57개 지자체와 228개 농어촌기업체가 참여해 농어촌 명품 특산품 및 가공제품, 기능성 제품 등을 선보였습니다.

또 농어촌의 농측산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장과 지역 리더, 공무원, 전문가 등이 참여해 정보를 공유하고 특성화관, 테마관, 정책의 장, 투자유치의 장 등 테마별 프로그램도 마련되었습니다.

이외 총명탕을 비롯해 백련비누, 복분자 화장품 등이 전시되며 사과와인, 양파와인, 감귤와인 등 다양한 국산 와인 시음회도 열렸습니다.

아래사진은 6.11일 오후 사진으로 전시테마관을 우선 소개합니다.

KINTEX

박람회 출입구

입장권(5000원)으로 전시장내부에서 물건을 살수있도록 한게 좋은 아이디어 같다.

입구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한지산업관을 만난다.


[전시테마관]

전시테마관은 출입구부터 메인무대가 있는 안쪽까지 전시장 가운데 위치하고 있으며 나빌래라(한지산업관), 내몸의 Therapy(한방약초산업관), 차마고도(우리차산업관), WineStory(와인산업관), 콩으로 빚은 예술(장류산업관), 꽃보다한우(명품한우관) 등 6개의 전시테마관으로 구성되어있었습니다.

우선 전시장 안쪽에 있는 명품한우관 부터 소개합니다.

[명품한우관(꽃보다 한우)]

6개도 7개군의 한우를 전시하고 있으며 지역별 한우의 차이를 눈으로 볼 수 있습니다. 맛으로 다느끼지 못하는게 아쉽습니다.

명품한우관

횡성한우

상주시에서 출품한 명실상감한우

영광 청보리한우


[장류산업관(콩으로 빚은 예술)]

장인정신으로 전통의 복원만으로는 현대인의 기호를 맞출 수 없다고 합니다. 장류에도 R&D가 숨어있는 다양한 장류 제품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류산업관

상주시 도림원 된장

[와인산업관(WineStory)]

우리나라 와인소비량은 2007년에 2006년 대비 38.5%증가, 수입점유율은 85%를 넘었습니다. 본격적인 우리와인의 역사는 10여년에 불과합니다.

아직은 경쟁의 대상이 되지 못합니다만 우리 와인산업이 활성화되어야 우리 과수농가의 소득도 안정화됩니다. 모든 종류의 우리 와인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와인산업관

진도홍주

고창복분자

토쿨햄

토굴햄은 돼지 뒷다리와 토굴새우젓을 접목해 토굴에서 염장 및 1차 숙성후 장기간 저온에서 발효, 숙성시킨 생햄입니다

추사 사과 아이스 와인 골드

머루와인

토굴햄


[우리차산업관(차마고도)]

우리나라 차 시장은 대략 1조2천억원 규모입니다. 그런데 대부분 중국산이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모든 종류의 차를 모아 전시하고 있습니다. 우리 차 시장의 가능성을 확인하시고 1,300만원 짜리 '왕의 녹차'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우리차산업관

오미자청과 유기농뽕잎차 등

하동녹차

녹차시음 실습

[한방약초산업관(내몸의 Therapy)]

약초를 재배해서 한약으로 유통하면 2배의 부가가치, 기능성식품,화장품을 만들면 10~100배의 부가가치, 전문의약품을 만들면 100~1,000배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합니다.

한방약초산업관 : 출입구왼쪽에 있다

[한지산업관(나빌래라)]

닥나무 한묶음(300g)은 300원입니다. 이것이 한지전지 1장이 되어 1,000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합니다. 이 한지 5장을 예술성있는 한지스탠드를 만들면 150,000원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합니다. 한지산업관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한지산업관

한지로 만든 넥타이

한지로 만든 모자

한지로 만든 방석

한지로 만든 지갑

한지로 만든 등

한지로 만든 앞치마

[행복한 Green네트워크]

시중의 24시간 편의점에 가보면 대기업제품으로 꽉채워져 있으나 여기 박람회장에는 우리농산물로 만든 농어촌 기업제품들로 구성된 색다른 편의점을 구성해 놓아 전시장 구경시 잠시 휴식을 할 수 있는 장소를 마련해 놓았습니다.

[다음은 2009 농어촌산업박람회장의 전시특성화관을 소개합니다.]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