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하면 생각나는 음식은 수원갈비입니다. 수원은 매년 가을엔 수원양념갈비축제행사도 있을 정도입니다. 수원갈비가 유명한 이유는 몇가지 설화가 있습니다.

그중 하나를 소개하면 정조대왕은 수원에서 8키로미터 정도 떨어져 있는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관리해주는 수원백성의 도움을 받아 항상 고마움을 느끼고 있어, 수원백성만 한정하여 과거시험을 보게 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정조대왕은 고마움의 표시로 수원백성에게 송아지 한마리씩 분양을 하였고, 수원백성은 소를 잘키워 나라에 새끼를 바치기도 했다고 합니다.

예전 우리나라 3대 우시장의 하나가 수원 화홍문 부근에 있게된 배경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일제시대인 1942년 이연걸이라는 사람이 양과자 장사를 하여 돈을 많이 벌어 해장국집을 냈는데 당시 해장국에 갈비를 너무많이 넣어주어 팔다보니 적자가 나 문을 닫게 되었다 합니다.

이후 그분의 아들이 갈비를 숯불에 구워 양념하여 팔았는데 냄새도 없고 맛이 좋아 지금의 양념갈비로 유명해졌다고 합니다.

1960년대는 관광이란 단어가 없을 정도로 먹고 살기 힘든시대였지만 돈많은 서울사람들이 수원의 푸른지대라는 유원지에 있는 딸기밭에 있는 딸기를 주로 먹으러 왔다가 양념갈비를 먹기 시작하였고,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출장시 수행원과 함께 수원에 와서 갈비를 먹게 되면서 입소문이 나 유명해졌다고 합니다.

수원에서 갈비축제를 열어 매년 맛있는 집 10군데 선정하여 화성행궁광장에서 갈비 시식과 할인판매를 한다고 합니다. 수원갈비 특징은 양도 많이 주지만 간장을 안쓰고 소금을 쓰는 등 천연재료만 쓴다고 합니다.

IMG_1015 가보정 본관

오늘 소개하는 갈비집은 수원에서 유명한 집으로 1992년부터 영업을 시작하였으며 현재 좌석이 1200여석이 있을 정도로 큰 음식점입니다. 바로 길건너편에 신관이 또 있습니다.

IMG_1018 음식점 내부

IMG_1038 기본 상차림

IMG_1036V

IMG_1041 갈비 1대 길이는 10-11cm 정도라 합니다.

IMG_1046

IMG_1048

IMG_1051 이제 먹기시작해야죠

IMG_1052

IMG_1055 된장찌개

IMG_1054 육회는 별도로 나온겁니다.

IMG_1058 디저트

위에 소개한 음식은 미국산 양념갈비정식으로 1인 18,000원입니다. 육회는 25,000원입니다. 갈비정식은 평일 점심때만 판매한다하니 메뉴를 참조하세요

IMG_1065

IMG_1064

IMG_1059

TIP

상호 : 가보정
소재지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958-1
전화 : 대표전화 1600-3883, 031-238-3883
홈페이지 : http://www.kabojong.co.kr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워크뷰 2011.04.13 0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이름도 좋네요 가보 + 정 이라
    음식도 상당히 맛있을것 같아요^^

  3. 빨간來福 2011.04.13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원갈비는 원래 커다란 갈비라고도 하던데 아닌가요? 여기 마트에도 잔갈비 수원갈비 뭐 이렇게 해서 팝니다. ㅎㅎ

  4. 꼬마낙타 2011.04.13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 고기를 보니 엄청땡깁니다. ㅜ
    아침부터 고기 포스팅 잘보고 가요 ㅎ

    오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이라고 하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5. 빛이드는창 2011.04.13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원갈비가 유명하군요^^
    게다가 천연재료만 쓴다니 그 맛이 더 좋을듯합니다^^

  6. skypark박상순 2011.04.13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 맛있게 보입니다. 군침 도네요.ㅎㅎ

  7. 와이군 2011.04.13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와이프 할머님 팔순잔치때 여기서 먹었습니다.
    첨 뵙는 어른분들이 많으셔서 긴장했었던지 고기맛은 기억도 안나네요 ㅠ.ㅜ

  8. 악의축 2011.04.13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점심 짜장 곱배기로 먹었는데..또 다시 침이 쥘쥘쥘...

  9. 8월7일 2011.04.13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원에 이런곳이 있었나요? 대박이네요 ^^
    담에 회식할때 함 가봐야겠어요~~

  10. 화들짝 2011.04.13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원 (왕?)갈비는 유명하죠!
    사업체의 규모가 커지면 맛이 좀 떨어지기도 하던데 '가보정'은 괜찮나 봅니다.^^

  11. Kenny Goodman 2011.04.13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아직 점심 못먹었는데....ㅜㅜ
    위장이 관통하는 갈비 욕구가..
    클릭을 지금 할게 아니였네요;;;

  12. 라오니스 2011.04.13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유명한 수원갈비로군요...
    유명해진 연유를 알고 보니.. 재밌습니다...
    제대로 뜯고 싶어지네요.. 맛있어보입니다.. ㅎㅎ

  13. ♡솔로몬♡ 2011.04.13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갑자기 배고파지네요~!!
    집 냉장고에는 고기가 없는데 ㅜㅜ;

  14. 초짜의배낭여행 2011.04.13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도 사진도 멋집니다^^
    충실한 포스트 잘 봤습니다~~

  15. 간만지기 2011.04.14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몇 년전 통영에서 욕지도를 놀러 갔다가 장마철이 되어 예정 휴가기간보다 서울로 일찍 올라오면서 수원에 들러 수원왕갈비를 먹었는데 우리들이 드른 가게보다는 큰 것 같은데 정말 맛있고 엄청 많은 사람들로 굉장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수원에는 유명한 갈비집이 많군요.
    - 자세한 설명에 호감이 가네요.

  16. boramina 2011.04.14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정 가 본지 오래되었네요.
    고기보다는 반찬 많이 줘서 좋아하는 곳인데요^^

  17. 보기다 2011.04.14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두툼한 왕갈비가 먹음직스럽네요.
    불판에 넘칠듯한 저 자태~ 아름답습니다!!!ㅎㅎ
    역시 저는 육식체질?ㅋ

  18.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4.14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원갈비..ㅠㅠ
    한번도 못먹어봤어요..
    꼭 먹어보고 싶네요 ㅎㅎ

    드래곤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9. hungryalice 2011.04.14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흑 ㅠㅠ
    저도 한번도 못먹어 본듯 ㅠㅠ
    수원갈비...
    아흑 ㅠㅠ

    사진 보고 침 쥴쥴 ㅠㅠ
    울면서 돌아가야 하는 가난한 백수 입니다 ㅠㅠ

    어흑 ㅠㅠ
    그래도.. 잘보고 갑니다 ㅠㅠ 엉엉

  20. 2011.04.15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황헌주 2011.04.29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가봤는데 음식맛에 놀라고 종업원들에 불친절에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