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맛집] 차별화된 육회맛의 유혹 '편대장 영화식당'

경북영천 맛집에는 유명한 곳이 3군데 있었다고 합니다. 그 3가지는 육회, 죽순요리, 닭개장을 파는 음식점이었는데 유명했던 죽순요리집과 닭개장집은 문을 닫아 없어지고, 육회를 팔고 있는 음식점만 지금 남아 있다고 합니다.

경북 영천에서 1962년 개업, 49년된 유명한 이육회집은 원래는 상호가 영화식당이었는데 다른사람이 먼저 상표등록을 하는바람에 영화식당 이름을 못쓰게 되어 이름앞에 편대장이라고 붙여 '편대장 영화식당'이라 하였다고 합니다.

DSC07749

원래 장옥주할머니가 운영하다가 아들인 편철권씨에게 물려주어 현재에 어머니와 함께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데 지금의 자리에서는 1973년 부터 시작했다고 합니다.

DSC07722 식당모습

DSC07727 육회 기본반찬

DSC07728 상추무침

육회를 시키면 반찬은 고추, 마을, 쌈장 그리고 상추무침이 나옵니다. 육회는 상추무침에 싸서 먹습니다.

DSC07732 육회(2인분)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기존에 계란과 배에 비벼먹는 여느 육회와는 모양부터 다릅니다.

DSC07733

육회는 기름기가 적은 소 엉덩이살을 쓴다고 합니다. 흔희들 육회는 배를 갈거나 채를 썰어 넣거나 계란 노른자를 고명으로 얹기도 합니다만 이집은 전혀 배나 계란을 쓰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배를 갈아넣으면 물이 생겨 양념맛이 달아나고 계란 역시 생고기의 맛을 빼앗기 때문이라 합니다.

DSC07734

보통 육회는 육질을 부드럽게 하기위해 배를 사용하나 이집에서는 배를 쓰지않고 소고기에서 직접 기름기를 잘라냅니다. 그래서 그런지 육질이 아주 부드럽습니다.

다른곳과 달리 육회에 미나리와 파가 섞여 있어 색다른 육회의 맛을 냅니다.

DSC07737 된장찌개

이외에도 육회를 먹고나서 구수한 된장찌개를 먹고나면 든든한 한끼 식사가 됩니다. 통멸치로 끓인 된장찌개는 시원한 국물이 일품입니다. 된장찌개는 한냄비에 2천원입니다. 육회를 먹고 된장찌개 한냄비를 4명이 나눠먹었습니다.

DSC07738 된장찌개 반찬

DSC07742 메뉴

DSC07747 카운터 모습

식당에 들어서면 카운터 옆쪽에서 소고기살에서 기름기를 직접 오려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한가한 시간에 가면 식당아주머니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름기를 오려내는 모습을 볼 수 있으나 손님이 많은 때에는 아주머니 한두분이 기름기를 오려냅니다.

DSC07746 힘줄을 오려내는 모습

보통 역주변에 있는 음식점은 소위 뜨내기 손님들 상대라 맛있는 집이 없는데 이집은 영천시외버스터미널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는데도 맛집으로 소문난 경우이니 고정관념을 깨는 음식점입니다.

경북 영천에 여행을 가시거든 이집 육회를 한번 맛보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여행 TIP

상호명 : 편대장 영화식당
소재지 : 경북 영천시 금노동 582-15번지 시외버스터미널옆(054-334-2655)

DSC07750 영천 안내도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영천시 남부동 | 편대장영화식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역기드는그녀 2011.04.19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전 육회나 생선회를 못먹는답니다
    저도 먹고 싶은데 안넘어가더라구요 ^^;;
    그래도 다른 식구들은 잘 먹으니 나중에 영천에 가게 되면
    꼭 들러봐야 겠네요 ^^

  3. skypark박상순 2011.04.19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 아주 맛있게 보이네요.^^
    저도 영천 가면 꼭 들려봐야겠습니다.ㅎㅎ

  4. ♣에버그린♣ 2011.04.19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거 드시고 오셨습니다^^

  5. 꼬마낙타 2011.04.19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회 땡기네요..
    전에 한번 먹어본 기억이 있는데, ㅎ
    사르르 녹는 그 느낌을 잊을 수 없습니다 ㅜ

  6. 악의축 2011.04.19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문은 무성한데 요즘은 그 맛이 덜하다고 하더군요...^^

    그래도 한번 먹어볼만은 하죠..ㅎㅎ

    전 저희 아버지가 육회를 만들줄 아셔서 집에서 먹지만 말입니다..ㅎㅎ

  7. 보기다 2011.04.19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의 본 맛을 그대로 살리는 듯 하군요.
    육회보다는 얇게 저민 육사시미를 더 좋아하는데 이곳 육회맛이 궁금합니다.
    된장찌게 한양푼 2000원, 아주 좋네요~^^

  8. 화들짝 2011.04.19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집은 왜 이렇게 멀리 있는 걸까요! ㅠㅠ

  9. 빛이드는창 2011.04.19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군침이돕니다^^ 육회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꼭 한번 가보셔야겠는데요^^

  10. 2011.04.19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쿠쿠양 2011.04.19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육회를 못먹어서 ㅠㅠㅠㅠ
    육회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좋은 정보겠어요~

  12. mark 2011.04.19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만에 들렀습니다. 육회가 맛가로워 보이는데요. ^^

  13. ageratum 2011.04.20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회가 정말 먹음직스럽네요..^^

  14. 해우기 2011.04.20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선배의 식육식당에서 나오는 육회를 참 좋아합니다...
    정말 맛나거든요....
    원래 육회같은것 잘 안먹는편이었는데....

    보통은 계란을 많이 가지고 오는데, 저는 빼달라고 하지요...
    아..배고파라..ㅎㅎ

  15. Kenny Goodman 2011.04.20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회를 한번도 안먹어 봤는데...
    왠지 익혀 먹는 것에 익숙하다보니..ㅜㅜ
    물론 소고기는 레어나 미디엄이지만요..

  16. 장화신은 메이나 2011.04.20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천은 아니지만 경북에 사시는 울 할아부지께서 육회 참 좋아하시는데~
    이름도 특이해 기억하기 쉬운 식당이네요. 기억해두었다가 말씀드려야겠어요^^
    맛나보이는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17. 빨간來福 2011.04.20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이건 적잖은 고통이 밀려오네요. ㅠㅠ 육회는 언제나 한번 먹어볼까요.

  18. 2011.04.20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제이슨78 2011.04.28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여기 가봤었네요. 사람 진짜 많더라구요.

  20. 청년 2012.04.08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천 사는 청년입니다
    영천 검색만 해도 영화식당이 뜨네요 ^_^

  21. 붕어빵사이코 2012.04.27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영천 가는 길에 육회비빔밥 먹고 왔습니다.
    입에 착 감기는 맛이 일품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