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스마트컨슈머

여름철 블랙박스 이용주의, 폭염에는 주차감시 기능 무용지물

by 드래곤포토 2013. 7. 24.
반응형

폭염에는 주차감시 기능 무용지물

- 야외주차장, 피서지에서 장시간 주차 시 전원을 분리해둬야 -

여름철 폭염 속에서 야외주차장 등에 장시간 차량을 주차해 주위 온도가 높아지면, 블랙박스 메모리카드 오 류나 저장 불량, 또는 영상파일이 손상되는 경우가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고온 작동 시, 화질 불량 발생 주의

차량 내부온도가 높을 때 블랙박스를 작동할 경우 주위 온도가 높아지면 저장영상의 화질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블랙박스를 시험한 결과에 따르면, 60℃에서 29%의 제품에서 ‘화질 저하’가 발생했으며, 70℃, 80 ℃에서는 각각 42%, 55%이다. 또한 90℃에서는 71% 제품의 화질이 저하했습니다.

그러나 고온에서 제품을 작동시킬 경우 발생하는 ‘화질 저하’는 온도를 낮추면 대부분 회복되지만 화질 저 하 현상이 자주 발생하면 제품 수명이 단축될 우려가 있습니다.

주위 온도 60℃부터 저장 불량 발생, 중요 기록 별도 저장

대부분 차량용 블랙박스에는 저장매체로 작동온도가 85℃ 이하인 메모리카드(SD, microSD)가 사용됩니다. 메모리카드가 삽 입되는 차량용 블랙박스의 내부 온도는 제품 자체의 발열로 인해 외부보다 10~30℃ 이상 높아집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주위 온도가 60℃일 때부터 메모리카드 오류 또는 비정상 작동으로 인한 저장 불량이 발생합니다. 70℃ 이상에서는 저장된 영상파일이 손상되는 제품도 있습니다. 메모리카드 오류가 발생하면 녹화가 제대로 되지 않을 뿐 아니라 기존에 저장한 영상까지 손상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중 요한 기록은 별도로 저장해두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고온 작동 시 블랙박스 부품, 이탈하거나 열변형 발생

고온에서 제품을 작동시키면 주위 온도에 제품의 발열이 더해져 내부온도는 급격히 상승하고 열에 약한 부품에 열변형이 발생될 우려가 높습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70℃에서는 16%에 해당하는 제품의 부품에 열변형이 일어났고, 90℃에서는 23%의 제품에서 열변형 및 부품 이탈이 발생했습니다.

블랙박스에서 열변형이 발생할 경우 정상적인 작동을 기대하기 어려우므로 한여름철 고온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면 제품을 전원에서 분리해 작동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여름철 차량용 블랙박스 사용 주의사항 ▶

ㅇ 여름철에는 실내 주차장이나 그늘진 곳에 주차하는 것이 안전하다. 무더운 날 부득이 야외에 주차할 경우에는 블랙박스 의 전원을 분리해 둔다.

ㅇ 메모리카드를 주기적으로 분리해 저장상태를 확인하고, 최소한 한 달에 한 번 이상 포맷을 실시한다. 부득이 차량을 고 온의 실외에 주차할 경우에는 중요한 영상은 미리 복사해 둔다.

ㅇ 블랙박스 작동 중에 메모리를 분리하면 손상되거나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제품의 전원을 끈 후 분리한다 .

ㅇ 메모리카드가 훼손돼 사용할 수 없는 경우, 전용 포맷 프로그램(SD Formatter)을 사용하면 재사용이 가능할 수 있다.
▶메모리카드 전용 포맷 프로그램 다운로드 사이트 : www.sdcard.org

ㅇ 설정한 온도 이상으로 높아지면 제품이 자동으로 멈추는 ‘고온 차단 기능’이 있는 제품이라면 해당 기능을 적극 활용 한다.

ㅇ 퓨즈박스에 연결해 상시전원으로 사용하는 경우,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장시간 주차하면 방전될 우려가 있으므로 제품 에 ‘방전 방지 기능’ 있는지 확인한다.

한국소비자원에서는 국내 유통중인 132개 블랙박스에 대해 2013.8.30 까지 소비자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소비자평가에 참여하시면 추첨을 통해 상품도 있으니 블랙박스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꼭 평가에 참여하시고, 구매하시려는 분은 평가결과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스마트컨슈머 홈페이지 http://www.smartconsumer.go.kr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반응형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