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목포맛집] 별미 '민어와 낙지소고기탕탕이' / 장군민어

by 드래곤포토 2014. 1. 4.
반응형

별미 '민어와 낙지소고기탕탕이' / 장군민어

목포의 5대별미는 홍어, 갈치, 민어, 낙지, 꽃게라 합니다. 목포에 와서 점심때는 홍어삼합에 꽃게장 백반을 먹었습니다만 저녁때는 민어횟집으로가 민어와 낙지를 먹었습니다. 소개하는 메뉴는 민어정식으로 목포에서 처음, 낙지소고기탕탕이를 먹어보게 되었습니다.

DSC06632
DSC06636 기본세팅

식탁에 앉으니 석화굴, 호박전, 민어껍질등이 놓여 있었습니다.

DSC06638 석화굴
DSC06639 호박전
DSC06640 민어껍질, 부레 등

민어부레외에도 뼈를 다져만든 것과 껍질등이 나옵니다. 부레는 부드럽고 담백하지만 쫄깃하기도 하네요

DSC06643P

회를 먹을 때 찍어 먹는 양념장은 파, 고추장, 된장, 마을, 깨소금등을 섞어 먹습니다.

DSC06645 조기
DSC06646 홍합
DSC06649 수육

음식을 먹으면 조기, 홍합, 수육 순으로 음식이 계속 나옵니다.

DSC06651 낙지소고기탕탕이

낙지소고기탕탕이는 소고기육회에 산낙지를 도마에 '탕탕탕' 잘라서 올린 것을 말합니다. 낙지소고기탕탕이는 참기름으로 머무린다음 매콤한 청량고추를 넣어 살짝 칼칼한 맛이 납니다.

DSC06655

낙지한 마리만 먹이면 더위 먹어 쓰러진 소도 벌떡 일어난다는 스태미너의 화신, 무안 갯벌 산낙지를 함께 얹었으니 낙지의 쫄깃함과 육회의 고소함이 어울려 절묘한 맛을 만들어냅니다. 낙지소고기탕탕이는 목포의 별미가 아닌가 싶습니다.

DSC06658 민어회

낙지소고기탕탕이에 이어 나온것이 민어회였습니다. 민어는 17가지 맛을 내는 생선이라 합니다. 뱃살·뼈·껍질·내장 등 거의 모든 부위가 요리에 이용되고, 또 각별한 맛을 내기 때문입니다. 민어회는 광어나 우럭처럼 씹는 맛이 쫄깃하지는 않고 부드럽다는 표현이 더어울릴 것 같습니다. 민어회는 갓 잡아 떠낸 회보다 하루쯤 숙성시킨 회가 더 맛있다고 하네요

DSC06661 민어회와 낙지소고기탕탕이

낙지소고기탕탕이 위에 민어회를 얹으니 더욱 입맛을 돋굽니다. 낙지는 산뜻하고 단백한 맛으로 낙지 한마리가 인삼 한근에 버금간다고 할 정도로 많은 철분이 함유되어 있어 빈혈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더욱 좋으며 낙지는 혈중 콜레스테롤을 저하시키는 성분도 있다고 합니다.

DSC06664 오징어회무침
DSC06665 민어전

민어전은 민어회를 남기자 민어회를 가져다가 민어전으로 만들어 나왔습니다. 원래 민어회가 부드러워서 그런지 민어전은 더욱 부드러운 맛으로 입맛을 돋구웠습니다.

DSC06668 민어매운탕
DSC06670

민어정식의 마무리는 민어매운탕과 함께 식사하는 것으로 끝이 납니다.

DSC06635 메뉴

목포에 가시거든 민어와 함께 낙지소고기탕탕이를 드셔볼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여행 TIP

소재지 : 전남 목포시 옥암동 1003-4
전화 : 061-274-5799

장군민어 위치도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반응형

댓글29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