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는 몽고군의 침략이후 13세기 중반에 부다의 언덕에 城을 세우고 궁전을 에스테르곰에서 이곳으로 이전했다고합니다.

부다왕궁은 15세기에 들어와 헝가리 부흥기인 마차시 1세때 르네상스 양식으로 개축하였으나 16세기에 트루크군의 침략으로 파괴되었다고 합니다.

17세기때에는 합스브르크가 지배하여 다시 재건 되었다가 현재의 모습으로 자리 잡은 것은 1950년대 이후입니다.

아직도 북쪽의 벽면에는 2차대전 당시 전쟁의 상흔이 남아 있었습니다. 파란만장한 헝거리 역사와함께 부다왕궁은 오랜세월 동안 고통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100_3747 2차세계대전의 상흔 : 벽에 총탄 자국이 많다.
100_3748 총탄 자국의 벽
100_3749 왼쪽은 복구작업중이라 한다.
100_3750 부다왕궁에서 본 도나우강
100_3751 부다왕궁에서 본 도나우강
100_3752 대통령궁
100_3753 부다왕궁에서 본 국회의사당
100_3755 세치니 다리: 파리의 개선문을 모델로 하였다고 한다.
100_3759 헝가리 건국의 아버지를 낳았다는 전설의 새 : 툴루
100_3763 부다왕궁 마당
100_3765 대통령궁 근위병 교대식
100_3772P 대통령궁 근위병 교대식
헝가리 부다페스트 지도

다음은 '어부의 요새'와 '마챠시 교회'를 소개합니다.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솜다리™ 2011.02.01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총탄자국을 그대로 보존한것이 인상적이내요^^

  2. 텍사스양 2011.02.01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가 갔을 땐 비가 오는 흐린 날씨였습니다..
    여기도 근위병 교대식이 있었군요..
    알았다면, 시간맞춰 봤을텐데 아쉽네요..

    독수리 동상이 인상적이였습니다..

  3. 파크야 2011.02.01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설의 새 '툴루'가 아주 멋있습니다.+_+

  4. 더공 2011.02.01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에 나 있는 총탄 자국들이 있는 곳을 봤을 때는 규모가 그리 커 보이질 않았는데
    사진을 쭉 보니까 규모가 상당히 크네요. 문 사이로 살짝 내부의 모습이 보이는데 안쪽에 또 다른 건물이 있는거죠?

    파란 강물만큼이나 국회 의사당의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네요. 그냥 중세 동화속에 있는 그림이 불쑤 ㄱ튀어나온 것 같습니다. ^^

    설때 어디 가세요? 즐거운 명절 되세요~~~

  5. 하늘엔별 2011.02.02 0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다페스트는 참 묘한 분위기가 있는 것 같아요.
    교과서로만 봐서 그런지 더욱 그러네요. ^^

  6. ♡솔로몬♡ 2011.02.04 0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같은 집!!
    이 멋진 환경들이!
    잘보고 갑니
    남은 설연휴 행복하세요 ㅋㅋ

  7. 와이군 2011.02.07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시원한 풍경들이 참 멋집니다.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