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북한산 야생화, 등산로 사이에서 볼 수 있는 봄

by 드래곤포토 2021. 3. 24.
반응형

■ 등산로 사이에서 봄을 느낄 수 있는 북한산 야생화

올해도 야생화 사진을 찍기위해 북한산을 찾았습니다. 북한산성 유원지를 출발하여 부왕사지를 거쳐 부왕동암문으로 올라 삼천사 쪽으로 내려왔습니다.

예년에 비해 일주일 정도 일찍 북한산을 찾았는데 생각외로 야생화를 많이 볼 수는 없었습니다.

전날 비가 왔으나 산행하는 날은 바람이 다소 부는날이라 날씨는 화창하였습니다.

북한산 국립공원 자생식물원에 이르면 보라색의 깽깽이풀을 볼 수가 있습니다. 이 곳에서 할미꽃도 볼 수가 있습니다.

대남문과 중성문가는 삼거리 계곡쪽에 처녀치마가 있습니다. 아직 많은 양의 야생화를 볼 수 없었으나 북한산에서 그나마 많이 볼 수 있었던 것은 처녀치마 였습니다.

보라색 꽃모양에 잎은 옛처녀들의 치마폭을 연상하게 한다하여 이름이 처녀치마로 붙여져 있습니다.

청하동문(靑霞洞門) 바위를 지나면 부왕사지에 이르게 됩니다. 청하동문은 신선이 노닐만한 수석이 아름다운 곳이라는 뜻이라 합니다.

부왕사지에는 노루귀 군락지인데 아직 일러서 그런지 눈에 잘 띄지는 않았습니다. 노루귀 군락지에는 들어가지 말라는 안내판이 있는데도 무시하고 들어가서 촬영하는 분들이 있어 좀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부왕사지에 올라 멋진 병풍처럼 두른 북한산의 풍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부왕사지 아래 계곡에서는 물속에 있는 도롱뇽알들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부왕사지에서 부왕동암문을 가는 길에서도 처녀치마를 볼 수가 있었습니다. 벼랑위에 서있는 나무 밑둥아래 처녀치마가 홀로 있어 우연히 지나가다 발견했는데 벼랑이라 촬영이 쉽지않았습니다.

부암동암문 바로 아래 비탈진 언덕에는 노루귀가 있습니다. 역시 많은 양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부암동암문을 지나 삼천사쪽으로 내려오면 노랑제비꽃이 보입니다. 작년에 왔을 때는 군락지를 이루었는데 올해는 이른지 몇송이 밖에 눈에 띄질않았습니다.

삼천사 부근에 오니 현호색이 많이 눈에 띄었습니다. 현호색은 좀 낮은 위치에서 많이 볼 수가 있나봅니다.

올해 야생화는 북한산 부터 찾아보았는데 생각 외로 야생화의 봄은 아직 이른 것 같습니다. 3월말 쯤 되어야 쉽게 볼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 여행 TIP

▷출발지 : 서울 은평구 대서문길 64 북한산국립공원 북한산성분소
▷도착지 : 서울 은평구 연서로 54길 33 북한산 삼천탐방지원센터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이창룡 -

공감과 댓글은 더 좋은 글을 쓰게합니다

 
반응형

댓글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