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카우(Bachau) 지역]

오스트리아 짤즈부르크에서 비엔나로 가는 길에 3시간 정도 달려 바카우지역의 '뒤른스타인성'에 도착했습니다.

바카우 지역은 다뉴브강 상류의 유명한 와인 재배지이며, 아름다운 고성들이 있는 지역으로 바카우란 '은으로 빛나는 띠'라는 뜻으로 비엔나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지역입니다.

PA045245P 뒤른스타인성 가는 길에...

바카우에서 화이트 와인의 재료로 사용되는 포도의 품종은 Gruener Veltliner, Reisling 등 입니다. 이곳의 특별한 기후와 토양 그리고 꼼꼼한 작업 덕에 좋은 포도주를 생산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PA045256 바카우 지역의 포도밭

유럽 황실을 비롯해 전세계에 공급되는 고급 화이트 와인의 대부분이 바카우에서 생산된 것이라고 하며 바카우의 화이트 와인은 과거 합스부르크 황실은 물론, 오늘날까지도 국빈 만찬장에 빠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김대중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도 바카우산 화이트 와인, 프랑스 보르도산 레드 와인을 만찬때 사용했다고 합니다.

[뒤른스타인성]

바카우에 있는 뒤른스타인성은 12세기에 세워졌으며, 1645년에 스웨덴인에 의해 거의 완전히 파괴되었다고 합니다. 영국 리처드 1세(사자왕)가 한 때 이성에 감금당했던 적이 있다고 합니다.

1189년에 왕위에 오른 영국의 리처드 1세 (1157~1199)는 1190년 프랑스의 필리프 2세와 신성로마제국의 프리드리히 1세와 제휴하여 제3회 십자군 원정을 하였다고합니다.

1192년 술탄 살라딘과 휴전협정을 맺고 그의 용맹성으로 사자왕(獅子王)이라는 별명을 얻었으나, 귀국하는 중에 오스트리아의 레오폴드 5세 공작에게 붙잡혀 이 성에 1년 반동안 감금되어 있다가 많은 몸값을 지불하고 1194년에 석방되어 귀국하였다고 합니다.

PA045279 성벽 내부 통로

뒤른스타인성으로 들어가는 길은 마치 돌담길로 되어 있는 미로를 걷는 듯 했습니다.

PA045258 성일부를 개조해 호텔로 쓰고 있다.

뒤른스타인성 내부엔 조그만 마을이 형성되어 있었습니다.

PA045278
PA045260 성안의 마을
PA045261
PA045262 1713년에 완성된 건물
PA045267 뒤른 스타인 성앞 도나우강

도나우강은 길이 약 2,850km, 유역면적 약 81만 6000㎢이며 본류는 독일 오스트리아 체코 슬로바키아 헝가리 유고슬라비아 불가리아 루마니아 우크라이나등 여러 나라를 지나고, 빈 부다페스트, 베오그라드등 각국의 수도가 그 연안 지역에 있습니다.

영어로는 다뉴브(Danube), 독어로는 도나우(Donau), 체코어로는 두나이(Dunaj), 헝가리어로는 두나(Duna), 세르비아어·불가리아어로는 두나브(Dunav), 루마니아어로는 두너레아(Dunarea)라고 합니다.

PA045268 뒤른스타인 성에서 본 도나우강
PA045269
PA045275

왼쪽 계단 위가 이마을의 공동묘지입니다.

PA055281 성곽을 따라 지은 집도 보인다.
PA055282 뒤른스타인 수도원
PA055286 멀리 폐허가된 옛 뒤른스타인성이 보인다.

다음은 오스트리아 전통음식 '호리이게 정식'을 소개합니다.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체리보이 2011.01.18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나우강 전경 사진이 구도가 너무 좋아요
    마치 그 앞에 바로 서 있는 느낌이에요 ^^

  2. ♣에버그린♣ 2011.01.18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한 느낌인데요~ 그리고 거리가 너무 깨끗하네요^^

  3. e_bowoo 2011.01.19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벽 창문에 아름다운 꽃 화분들이 너무 정겨워 보입니다.
    참 풍요롭고 조용한 곳 같내요..^^

  4. 워크뷰 2011.01.19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통하여 십자군원정의 역사를 보며
    영화 킹덤오브헤븐과 그 이외의 십자군 원정 영화를 떠올립니다^^

  5. 와이군 2011.01.19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성 보존이 아주 잘되어 있네요.
    우리나라같으면 무작정 막아놓으려만 하는 것 같은데 이쪽은 참 조화롭게 사는것 같습니다.

  6. 화사함 2011.01.19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하고, 고요한 느낌입니다.
    사진을 굉장히 잘 찍으셨네요^^

  7. skypark박상순 2011.01.19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존도 잘되어있고, 무척 아름다운곳이군요.
    멋진사진 보며 즐겁게 머물다 갑니다.^^

  8. 리브Oh 2011.01.19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좋은데서 나는 포도가 역시 인정받는군요.
    바카우...꼭 기억해둬야 겟네여^^

    영화에서 보던 장면 같아요
    바다 옆에 마을..수도원..장례식장^^
    영화배경으로 나왓을지도 모르겟네요

  9.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1.19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하나가 모두 아름답군요 ㅎㅎ
    드래곤님 오늘도 잘 보구 갑니다 ^^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감기 조심하세요 ^^

  10. 화들짝 2011.01.19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
    처음 봅니다. ^^

  11. 더공 2011.01.19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저런 곳에서 나는 포도 진짜 한번 맛보고 싶어지네요.
    푸른 도나우강 음악이 생각납니다. ~~~~ ^^

  12. 맨큐 2011.01.20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평화로워 보이는 풍경이네요.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이 바로 저 곳이었군요. ^^

  13. 해우기 2011.01.20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도나우강=다뉴브강.... 유럽 제2의 강이라지요??
    궁금합니다...생각도 못했던 곳에서 만난 풍경에 마음까지 설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