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부터는 체코 프라하 성을 소개합니다. 프라하성은 한개의 포스팅으로 하기엔 힘들어 3개로 나누었습니다. 프라하성 소개내용은 주요 볼거리인 비투스성당, 황금소로, 프라하왕궁으로 비투스 성당부터 먼저 소개합니다.

100_4370 크라운 호텔에서 본 프라하 일출

이번 여행의 마지막 종착지인 체코 프라하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호텔방이 동쪽에 있어 운좋게도 프라하의 아침 일출을 볼 수 있었습니다.

PA095836 호텔앞 거리
PA095837 크라운 호텔

[프라하성]

체코 프라하에 있는 프라하 성은 길이 570m, 폭 128m로 전세계의 현존하는 중세양식의 성중 가장 큰 규모입니다.

PA095845 프라하 성

성입구에서 본 프라하성입니다. 오른쪽이 비투스성당 첨탑입니다.

PA095848 성입구(북쪽)
프라하성 지도

관람순서는 왼쪽 제2정원에서 오른쪽 비투스 대성당, 제 3정원, 황금골목(소로)을 거쳐
오른쪽부터 왼쪽 성벽을 따라 제1정원쪽으로 갑니다.(시계방향) 참고하세요

PA095850 제2정원
PA095851 코르분수(제2정원)

[비투스성당]

프라하성 내부에 있는 비투스 성당은 길이 124미터, 최대폭 60미터, 천장 높이 33미터, 탑높이 100미터로 독일의 쾰른, 영국의 웨스트민스터, 프랑스의 노틀담, 오스트리아의 슈테판에 이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큰 성당입니다. 특히 내부에 있는 스테인드 글라스가 뛰어나게 아름답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카를 4세 부터 짓기 시작하여 약 6백년의 공사기간을 기록하며 완성하였다고 하며 신 고딕양식부분을 첨가하는데 50년(1873-1929)이 걸렸다고 합니다.

PA095853P 비투스 성당
PA095860MP 가고일

성당 외벽에는 마치 마귀처럼 보이는 '가고일’이 장식되어 있는데 빗물이 몸통을 흘러 입으로 나오면서 악을 정화한다는 의미로 여기서 ‘가글’이라는 단어가 유래했다고 한다고 합니다.

가글을 쓰시는분들 가글의 의미을 알아두는 것도 좋겠지요

PA095866M 성당내부
PA095863특히 체코 예술가들의 1930년대 작품인 스테인드글라스가 유명하다
PA095878P 화려한 색채감의 스테인글라스
PA095875 아치형의 웅장한 천정
PA095884M 측면에서본 비투스성당
PA095885 대통령 집무실(구왕궁 : 제3 정원)
PA095888 제3정원에서 본 비투스 성당 남쪽탑

[비투스성당의 2대 비극]

비투스 성당에는 2개의 비극적인 사연이 전해져 온다고 합니다.

1. 바츨라프 대왕의 이야기
바츨라프 대왕은 11세기경 체코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왕으로 꼽히는 왕인데 왕을 시기하던 이복동생들에 의해 살해를 당했다고 합니다.

왕이 자객을 피해 도망을 하다가 이 성당앞에 이르렀으나 안타깝게도 성당의 문이 끔적도 하지않아 피하지 못하고 결국 성당의 문고리를 잡은 채 살해 되었다고 합니다.

바츨라프 대왕을 기리기 위해 성당입구 청동문에 그의 일대기를 조각 해놓았는데 어릴 때 교육받는 광경에서 장군복장에 투구를 쓰고 말을 타고 있는 모습과 왕을 시기하는 이복동생들의 칼에 맞아 이 성당의 앞에서 살해당하기 직전 문고리를 잡고 있는 모습 등을 새겨놓았습니다.


PA095901 슬로바키아 오밸리스크
PA095902 대통령 집무실

제3의 정원 남쪽에 지어진 커다란 건물은 18세기 마리아테레지아 시대에 3개동의 건물을 연결해 로코코양식으로 개조한 궁전으로 지금은 대통령의 집무실과 영빈관으로 사용됩니다.


PA095904 비투스 성당 남쪽문

성당 외부에는 예수와 성직자들의 일대기, 바출라프 대왕이 살해 당하는 장면등 여러사연을 간직한 조각과 그림들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2. 네포무크 신부이야기

12세기 경 바츨라프4세 왕은 자신의 포악함으로 많은 정적들이 주위에 있음을 알고 항상 주의하고 있는데 하루는 왕비가 네포무크신부를 찾아가 고해성사를 하였습니다.

의심이 들었던 왕은 왕비가 무엇을 말했는지 신부에게 캐묻기 시작했지만 신부는 고해성사의 내용은 하느님과의 약속으로서 남에서 누설할 수 없으며, 설사 왕의 자격이라 할 지라도 밝힐 수 없다고 대답을 거절하였습니다.

왕은 신부를 회유, 협박으로 캐내려 하지만 대답을 거절하자 바츨라프 4세는 신부의 혀를 잘라버리고 돌로 묶어 블타바강 위의 카를교 위에서 물에 던져 수장해 버렸습니다.

후손들이 이 신부를 성인으로 추대하고 카를교위에 동상을 만들어 세웠으며 그의 시신은 은관에다 봉하여 성비투스성당에 안치하게 된 것입니다.

PA095907 비투스성당 탑 장식
PA095909
PA095910 성조지 바실리카 교회(왼쪽)와 수도원(오른쪽)

[성조지 바실리카 교회]

10세기에 건립되었고 비투스 성당보다 시기적으로 앞서며, 로마네스크 교회의 모습을 보존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접건물인 보헤미아 최초의 오른쪽 수도원이 10세기에 지어질때 증축했으며 12세기에 화재로 인해 개축하였다고 합니다.

PA095911 성조지 수도원 입구 조각
PA095912 바실리카교회 백탑
PA095915
체코 프라하 지도

다음은 체코 프라하성내에 있는 황금소로를 소개합니다.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함차가족 2011.02.22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투스성당..비극..이복동생에게 살해되다니..
    예전 권력을 향한 끊임없는 암투는 동서양이 비슷하네요.
    가글...악을 정화한다는..어공..좀 으시시한데요...동상이

  3. ♣에버그린♣ 2011.02.22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글이 악을 정화한다는 의미군요~ ㅎㅎ
    근데 좀 무섭습니다.

  4. 장화신은 메이나 2011.02.22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글 재밌네요^^
    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 너무 멋집니다~
    직접 눈으로 보면 그 화려함이 더 살아나겠죠?^^

  5. 화들짝 2011.02.22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글의 의미도 잘 배웠구요, 성들도 하나같이 모두 웅장하군요.

  6. @파란연필@ 2011.02.22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언제 꼭 가보고 싶은 프라하의 풍경을 잘 담아오셨네요.....
    가글의 새로운 유래도 알았구요... ^^

  7. MinsB 2011.02.22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답네요!!!
    가보고 싶은 도시중 하나인데...
    죽기전에 가볼수있을지 모르겟네요...
    잘 보고갑니다^^ 좋은하루보내세요~

  8. 해우기 2011.02.22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가글...

    그런 유래가 있었네요...

    멋진 풍경에 좋은 상식까지..감사합니다...

    그런데...너무 좋아서 부럽습니당....

  9. hungryalice 2011.02.22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가겠습니다!!!!!!!!
    가고 말꺼입니다! ㅠㅠ
    잘봤습니다 ㅠㅠ
    불을 활활 지펴주시는 ㅋㅋ

  10. ageratum 2011.02.23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프라하를 이렇게 보내요..
    멋진 사진 잘 봤습니다..^^

  11. ♡솔로몬♡ 2011.02.23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글 저기서 나오게 되었군요 ㅋㅋ
    재미있네요
    성당이 너무 아름다워요

  12. 비바리 2011.02.23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비투스성당입니다
    특히 외관에 보이는 탑..정말 대단해요.
    가글이란 유래도 알고 갑니다.
    오랜만이에요.건강하시지요?

  13.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2.23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래곤님 덕분에 멋진 사진과 이야기 잘 보구 갑니다 ㅎㅎ
    매번 감사합니다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4. skypark박상순 2011.02.23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덕분에 좋은구경 잘 하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5. Kenny Goodman 2011.02.23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체코!! 제가 가고 싶어하는 곳 답네요!!(...)
    너무 가고 싶어요...;;; - _-
    제 친구도 참 가고 싶어하는 곳인데..다음 휴가때 간다곤 하지만..전 기약이 없네요..
    높은 곳에 올라서 전경을 한번 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아요..

  16. 빛이드는창 2011.02.23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정말... ㅠㅠ 멋있다눈..ㅠㅠ
    일본, 중국 밖에 안가봤는데...ㅠㅠ
    너무 가보고 싶습니다 ㅠㅠㅋ

  17. 빨간來福 2011.02.24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유럽의 모습은 정말 분위기가 다릅니다. 멋진 사진 감사합니다.

  18. 해피송 2011.02.24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물이 정교하게 멋지군요.
    상세한 설명 감사 합니다

  19. 2011.02.24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간만지기 2011.02.28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세상에......... 이렇게 멋진 성당이 있다니. 입이 쩍 벌어집니다.
    - 꼭 한 번 들러 미사라도 드리고 싶습니다.
    - 어찌 이렇게 멋진 곳을 찍어 오셨습니까 ???? 부럽습니다.

  21. mark 2011.03.01 0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마간산으로 휘리릭 봤던 프라하.. 다시가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