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프라하성내에 있는 황금소로(Zlata Ulicka)는 16세기 루돌프 2세때 프라하성의 보초병들이 살기 위해 지은 것으로 처음에는 성 벽과 아래의 아케이드를 이용한 작은집이였으나 시대를 거치면서 길 쪽으로 증축되어 갔습니다.

1층의 높이가 1m도 채 되지 않는 작은집이 성벽뿐만아니라 길 양쪽에 지어져 슬럼화 되었다고 합니다.

PA095916 황금소로 입구 : 별도 입장료를 내야한다.
PA095917

황금소로라 불리는 것은 왕실에 필요한 물건을 만드는 황금세공사들이 거주하게 되면서 황금소로라고 불리게 되었는데 말하자면 ‘금은방 길’이라는 뜻입니다

현재 이 골목에는 체코 특산물과 기념품을 파는 가게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PA095922P 무기박물관
PA095925 파란집이 실존주의 작가 카프카의 집

22번의 푸른색 집은 1917년에 프란츠 카프카가 작업실로 사용했던 집입니다. 유난히 작아보이는 카프카의 집에는 금동으로 프란츠 카프카의 집이라는 문양이 선명히 새겨져있고 카프카관련 서적이나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PA095930 내부

카프카는 막내 누이가 마련해준 이 집에서 1916년 11월부터 1917년 5월까지 매일 늦게까지 집필활동을 하고, 밤이 되면 구시가지에 있는 하숙집으로 돌아가는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이 집에서 많은 단편소설들을 완성했는데 그 작품들 중에서도 특히 프라하성을 모티브로 한 성(城)이라는 작품이 유명합니다.

PA095931
PA095933
PA095937
PA095938
PA095939 조그만 가게마다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하다
PA095942
PA095943
PA095944
PA095946
PA095949
PA095950
PA095955 N12가 출구

N12번 써있는 문이 황금소로를 나가는 문입니다.

PA095958 출구에 있는 조형물

황금소로를 구경하고 N12번 문을 내려서면 출구에 조형물이 있는데 엎드려 있는 사람이 해골을 등에 지고 있는데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습니다.

PA095960 황금소로 출구와 조형물

황금소로까지 다보고 나오게 되면 쉴 수 있는 카페도 있고 기념품가게도 있는 넓은 마당이 나옵니다.

PA095962
PA095965 정원에 서 있는 롱다리 남자 누드 조각상
체코 프라하성 지도

다음은 체코 프라하왕궁을 소개합니다.

- 드래곤의 사진속 세상풍경 -

Posted by 드래곤포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_bowoo 2011.02.25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물 주의 바닥도 좀 특이하내요..
    일반 콘크리트 바닥이 아니고 돌로 깔아 놓은 것 같습니다..
    잘 보았습니다...행복한 주말보내세요...:)

  2. JosephKimImage 2011.02.25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프라하... 영국에 있을 때 가봐야지 가봐야지 했다가 결국 못 가본 곳이네요.
    사진을 보니 정말 아름다운 곳인 것 같습니다. 음... 더 후회가 되는군요;;;

  3. 더공 2011.02.25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동화속의 건물에서 물건을 팔고 있는 느낌입니다.
    저 건물들 자체가 오래된 건물이라 그런지 더욱더 색다르게 느껴집니다.
    물건들도 아기자기한게 너무 재밌네요. ^^

    이런.. 댓글쓰다 보니 3등..-.-

  4. 별다방미스김 2011.02.26 0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깨알같은 재미 사진. 롱다리 아저씨 동상은 잘못하면 여자인줄 착각하겠는걸요^^

  5. 모피우스 2011.02.26 0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로 시간 여행을 하는 기분일 것 같습니다.

    귀한 사진과 글 잘 보고 갑니다.

  6. 하늘엔별 2011.02.26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자기하면서도 전통이 있는 골목이네요.
    요런 곳이 볼거리가 많지요. ^^

  7. 솜다리™ 2011.02.26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골모양의 조형물.. 참 신기하내요^^

  8. mark 2011.02.26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석구석 다 가보고 싶은곳이 동유럽에 있는 고도인 것 같아요. 잘 봤습니다.

  9. 장화신은 메이나 2011.02.26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매력적인 곳이네요~
    카프카의 집은 꼭 가보고 싶습니다.
    골목 구석구석 돌아보는 재미도 꼭 느껴보고 싶고요^^

  10. 송쓰22 2011.02.26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가 본 황금소로..작은 골목이 아름다운 곳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11. 맨큐 2011.02.27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체코 !
    정말 가 보고 싶은 곳입니다. ㅠㅠ

  12. 바람처럼~ 2011.02.27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념품 가게들로 가득차있지만 골목은 참 걷고 싶은 그런 곳이네요 ^^
    유럽 중에서도 동유럽을 먼저 가보고 싶은데 언제가 될지.. ^^

  13. Kenny Goodman 2011.02.27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물이랑 길 자체가 중세 느낌이 그냥 풍겨 나는군요,
    영화속에 나올듯한 건물 외관이네요.

  14. 해피송 2011.02.28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로 간듯한 느낌 입니다.
    즐건 월요일 되셔요~

  15. 와이군 2011.02.28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화속 나라를 보는 것 같습니다.
    기념품은 많이 사오셨나요? ^^

  16. 해우기 2011.03.02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목길 걷는것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제가 생각한 골목(?)과는 좀 다르지만 걸어보고 싶네요....

  17. moreworld™ 2011.03.07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인국 마을에 간 것 같은 낮은 천정의 황금소로 집들이 기억나네요.
    학생증 하나로 동생과 둘, 모두 할인해줘서 더 즐겁게 여행했었는데...(단순하죠? ^^)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여행지들은 언제나 그리움을 더 크게 해주는 것 같아요.